[AD]

'메이스 31점 16R' LG, 조성민 복귀한 kt 제압

최종수정 2017.01.26 03:06 기사입력 2017.01.25 21:36

제임스 메이스 [사진= KBL 제공]
제임스 메이스 [사진= KBL 제공]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가 연장 접전 끝에 부산 kt 소닉붐을 제압했다.

LG는 25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kt와의 원정경기에서 85-80으로 승리했다.

kt는 3연승 도전에 실패했고 LG는 2연승을 기록했다. LG는 시즌 14승18패를 기록해 이날 삼성에 패한 6위 모비스(15승17패)와의 승차를 한 경기로 줄였다.

제임스 메이스가 44분을 뛰면서 31득점 16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마리오 리틀은 12득점 4리바운드 3도움으로 뒤를 받쳤다. 김종규는 10득점 5리바운드 2도움을 기록했다.

LG는 전반을 37-32로 앞섰으나 3쿼터 kt에 무려 27실점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3쿼터에 kt 이재도와 천대현이 8득점씩 올리며 맹활약했다.
LG는 4쿼터 메이스가 10득점하고 한상혁이 3점슛 두 개를 터뜨리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75-72로 앞서던 경기 종료 8초 전 kt 조성민에게 동점 3점슛을 허용해 연장에 들어갔다. 메이스가 연장전에서도 8득점으로 활약하면서 결국 LG가 승리했다.

복귀전을 치른 조성민은 3점슛 두 개 포함 8득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