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부·지하철 운영기관, 지하철 화재 긴급 안전대책 점검

최종수정 2017.01.23 17:33 기사입력 2017.01.23 17:09

국민안전처 23일 오후 긴급 회의 열어....시민 참여 교육 훈련 지속 실시 등 결의

지하철 화재 대피 훈련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국민안전처는 23일 오후 지난 22일 오전 발생한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지하철 화재 사고와 관련해 긴급 안전 대책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는 안전처 외에 국토교통부,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 및 부산, 인천, 대구 등 14개 지하철 운영기관이 참석해 이번 사고 발생시 현장조치 매뉴얼에 따라 기관사 및 관제센터의 초동 조치 적정성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했다.

 

또 ▲사고발생 초기 기관사와 관제센터 초동대응 적정성 여부 ▲승객 긴급대피 방송, 대피과정의 문제점이나 보완이 필요한 사항 ▲지하철 비상대응 현장조치 매뉴얼에 대한 추가 보완사항 ▲ 사고발생 원인 및 향후 재발방지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또 앞으로 지하철 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하여 시민들이 참여하는 교육, 훈련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노후 전동차 고장조치 매뉴얼 보완, 역사와 차량 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추가 확대 설치, 역사 안전사고 관련 대국민 홍보 등도 꾸준히 전개하기로 했다.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이자리에서 "국민들께서 편안하고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지하철 운영기관에서는 긴급현장 안전점검과 노후시설 교체를 실시하는 등 특별 안전대책을 실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