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난해 해양 오염 사고 유출량 대폭 줄었다

최종수정 2017.01.18 07:29 기사입력 2017.01.18 07:29

사고 소폭 증가했지만 오염 물질 유출량은 전년대비 40% 감소...유조선 사고 대폭 감소 탓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지난해 해양 오염 사고로 인한 오염 물질 유출량이 전년대비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가 발표한 2016년 해양오염사고 통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264건의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했다. 전년(250건) 대비 소폭(5%↑) 증가했다. 반면 기름 등 오염물질 유출량은 전년(464㎘) 대비 40% 감소한 278㎘에 그쳤다.

이는 대량으로 기름이 유출되는 유조선 사고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유조선 사고는 214년 30건 38.4㎘ 유출에서 2015년 25건 9.8㎘ 유출, 2016년 24건 2.3㎘ 유출로 줄어드는 추세다. 행위자 불명 사고도 2014년 17건 2015년 17건에서 지난해 4건으로 대폭 줄었다.

유조선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관리가 취약한 어선, 노후 화물선 등에 의한 중·소형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어선 사고는 2014년 54건→2015년 91건→2016년 109건으로 증가 추세다.

지난해 발생한 오염 사고의 원인은 유류 이송 작업 중 유출 등 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121건으로 전체의 약 45.5%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해난(80건, 30%)> 파손(42건, 16%)>고의(17건, 6.5%)> 미상(4건, 2%) 등의 순이었다.
해역별로는 남해 102건, 서해 72건, 중부 38건, 제주 27건, 동해 25건의 순이었다. 여전히 선박 입·출항 및 유류 물동량이 많은 남해 해역에서 해양오염사고와 유출량이 제일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원별로는 어선이 109건으로 전체의 41%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기타선(예인선·부선 등) 66건(25%), 화물선 34건(13%), 육상 27건(10%), 미상 4건(2%) 등의 수이었다. 선종별 유출량으로 보면 기타선(120.7㎘, 43%)> 육상(79.8㎘, 29%)> 화물선(49.1㎘, 18%)> 어선(25.6㎘, 9%)> 유조선(2.3㎘, 1%)> 미상(0.2㎘, 0.1%) 순으로 집계됐다.

김형만 안전처 해양오염방제국장은 "다양한 예방활동 및 신속한 초동 대응으로 예전에 비해 유조선에 의한 사고 건수와 유출량은 감소했다"며 "다만 영세어민에 의한 어선 사고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어선 등 관리가 취약한 선박과 원거리 섬지역 등 해양오염 사각지대 해소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관련기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