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종룡 "정치테마株 대응 TF 구성해 불공정거래 발본색원"

최종수정 2016.12.13 16:30 기사입력 2016.12.13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대선을 앞두고 기승을 부리는 정치테마주에 대응해 시장질서확립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불공정거래를 발본색원하겠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3일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과 새 정부 정책 불확실성, 지난주 국회의 탄핵소추 의결 등 우리나라 경제를 둘러싼 국내외 환경이 녹록치 않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정치·경제적으로 불확실한 때는 자본시장을 투자가 아닌 투기의 장소로 생각하면서 일확천금을 노리고 시장의 질서를 혼탁하게 만들려는 세력들이 준동하기 쉬운 환경"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긴장감과 경각심을 가지고 추호의 흔들림 없이 자본시장의 안정을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테마주 등 이상급등종목이 속출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자본시장 건전성 강화를 위해 시장감시방안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기회에 미공개정보 이용, 시세조종, 유언비어 유포 등 각종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해 '일벌백계' 차원에서 엄중히 단속하고 처벌해 투기세력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과 금감원, 검찰, 거래소 합동으로 '시장질서확립 TF'를 이번주중으로 구성, 무기한 운영해 자본시장 질서 확립에 대한 금융당국의 의지를 적극적으로 보여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TF에서는 루머확산, 이상급등 종목에 대해 시장에 실시간으로 경보해 주의를 환기시키고 불공정거래혐의는 빠른 시간 내에 조사에 착수해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사이버루머 합동 점검반도 가동한다. 최근 들어 불공정거래 유형으로 확대되기 시작한 사이버상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로 사이버루머 등 허위 풍문이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임 위원장은 "거래소 시감위는 기존의 사이버 시장감시시스템을 확대 개편하고 새로운 인공지능(AI) 시스템을 도입해 이상거래와 신형불공정거래 행위에 보다 철저히 감시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금감원과 거래소도 시장감시 인력을 확대 배치해 시장교란 세력 등을 초기 단계에서 적발하고 혐의 발견시 즉각 심리, 조사에 착수해 엄중히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정치테마주 기승과 관련해 임 위원장은 '소극침주(小隙沈舟)'라는 사자성어를 언급하며 관계기관의 협력과 선제적 대응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그는 "소극침주란 말은 작은 틈새가 결국 배를 침몰시키듯 작은 일이라도 가벼이 여기면 큰일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계의 의미를 담고 있다"며 "시장의 근거없는 작은 루머가 우리 자본시장의 신뢰를 무너뜨릴 수도 있는 만큼 금융위, 금감원, 거래소 등 관계기관이 합심하고 초기부터 물샐틈없이 대응해 투명하고 공정한 시장질서를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