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政局 시계 '0'… 금융당국 '정치테마주' 모니터링 강화

최종수정 2016.11.30 11:05 기사입력 2016.11.30 11:05

대통령 담화 땐 황교안 총리株 급등락…시국불안·대선 앞두고 루머 기승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29일 오후 2시30분.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를 전후로 황교안 국무총리와 관련이 있다고 언급됐던 종목들이 급등락했다. 인터엠, 국일신동, 솔고바이오 등 이른바 황 총리 테마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퍼지며 대국민 담화 직전 급등세를 탔으나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는 내용의 담화 직후 최대 14%까지 급락했다. 인터엠의 경우 순간 등락 폭이 20%에 달하기도 했다.

 

금융감독원이 비정상적인 주가흐름을 보이는 정치테마주 모니터링 강화에 나섰다. 하반기 들어 국내외 정치상황과 무관하게 특정 종목의 주가가 급등락하는 등 비정상적인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올해 들어 주식시장에서 이목을 끈 정치테마주는 반기문(유엔(UN) 사무총장),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김무성(새누리당 전 대표), 안철수(국민의당 전 대표), 박원순(서울시장), 이재명(성남시장) 등과 관련해 줄잡아 수십 개에 이른다.

 

금감원은 30일 주요 정치인과 관련한 테마주 60개 종목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강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20대 총선 이후 주춤하던 정치인 테마주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대권 '잠룡'을 중심으로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월 이후 정치테마주의 주가변동률은 시장 평균인 11.8%보다 3배 가까이 높은 32.3%에 달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변동률은 7.5%, 코스닥지수 변동률은 16.1%였다. 강전 금감원 특별조사국장은 "정치테마주 주가가 코스피와 코스닥지수의 추세와 크게 벗어난 비정상적인 흐름을 보이고 다"며 "대선을 앞두고 정치테마주 관련 루머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집중 모니터링은 인터넷 게시판을 포함해 모바일 메신저, SNS 등을 대상으로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일반 투자자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투자자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불공정거래 조사단서 확보를 위한 집중 제보기간을 내년 2월까지 운용하기로 했다. 제보의 정확성과 중요도에 따른 포상금 규모는 최대 20억원이다.

 

금감원은 일반투자자들의 투자위험이 높은 만큼 4가지 투자자 유의사항을 제시했다. 우선 ▲사실이 아니거나 ▲단순한 인맥으로 테마가 형성된 경우, 주가급락으로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에 테마의 실체를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이어 ▲거래량 급증종목을 피하고 ▲주가가 이미 급등한 종목에 대한 추종매수를 자제하라고 조언했다.

 

강 국장은 "정치테마주는 주가예측이 어렵고 정치 상황의 미미한 변화에도 주가가 급락할 수 있으므로 이미 주가가 급등한 종목에 대한 추종 매수는 큰 손실이 유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허위사실과 풍문을 전달하고 이용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강한 제재를 예고했다. 현행 자본시장법은 부정한 목적이 없이 단순히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한 경우에도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해당돼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