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간안내] 곡괭이 싸커홀릭 3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가다

최종수정 2018.06.12 17:14 기사입력 2018.06.12 17:14

댓글쓰기

[신간안내] 곡괭이 싸커홀릭 3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가다


러시아 월드컵 개막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구글(Google)의 첫 번째 한국인 비주얼 디자이너이자 축구를 좋아하는 김선관의 세 번째 축구 여행기 <곡괭이 싸커홀릭 3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가다>가 출간됐다. 저자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개 구단을 직접 발로 뛰며 느낀 감흥을 글과 사진과 디자인을 버무려 담백하게 엮어낸 책이다.

2018년 올해는 러시아 월드컵이 열릴 뿐 아니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유로파리그 우승, 레알 마드리드의 챔피언스 리그 우승으로 여느 때보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 대한 관심이 크기에 이 책의 발간은 더 의미가 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이제 우리에게도 제법 친숙하다. 올드팬에게는 이천수 선수를 시작으로, 대한민국 축구의 미래 이승우, 백승호, 이강인 등 대표 팀 영건들의 맹활약으로 한국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2016-17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개 구단 레가네스, 레알 마드리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셀타비고, 데포르티보 라 코루냐, 레알 스포르팅 히혼, 데포르티보 알라베스, 아틀레틱 빌바오, 에이바르, 레알 소시에다드, 오사수나, 에스파뇰, 바르셀로나, 비야레알, 발렌시아, 말라가, 그라나다, 세비야, 레알 베티스, 라스팔마스를 여행하며 디자이너의 감성으로 바라보는 축구, 디자인, 여행 이 세 가지 키워드로 해석한 이 책은 스페인의 새로운 매력 속으로 흠뻑 빠져들게 한다.
박문성 축구 해설위원은 “곡괭이 싸커홀릭 스페인편을 읽고 당장이라도 짐을 싸서 스페인으로 날아가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이 책을 읽는 모든 분들도 멀리서나마 엘 클라시 코를 포함한 열정적인 스페인 축구의 현장을 즐거운 마음으로 함께하셨으면 한다”고 평했다.

이 책은 디자이너의 깊은 생각을 전달하고 있다. 스페인을 상징하는 디자인 중에서 가우디가 만든 대표적인 건축물 사그라다 파밀리아 대성당을 모티브로 하여 만든 로고, 편집 디자인은 저자의 출중한 디자인 감각을 느끼게 한다.

저자는 두 권의 축구 디자인 여행 연작 <곡괭이 싸커홀릭>을 냈다. 2010년에 잉글랜드 20개 구단 방문기인 <곡괭이 싸커홀릭 1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2014년에는 독일 18개 구단 방문기인 <곡괭이 싸커홀릭 2 - 독일 분데스리가를 가다>를 출간했다. 4년에 한 번씩 월드컵이 열리는 해에 나온 셈이다. 출판사 (주)위누, 정가 1만6800원.

공수민 기자 hyun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