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한미공조·北최대압박 변화없어…대화는 그들의 선택" (종합)

최종수정 2018.01.03 07:03 기사입력 2018.01.03 07: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미 정부가 남북간의 대화 모드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대북정책은 변화가 없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한미 동맹과 국제사회의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최대의 대북압박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펼쳐지는 남북 당국 간 대화 여부는 '양측의 결정 사안'이라며 반대하지는 않았다. 다만 대화를 제안한 북한이 한미 동맹의 틈을 벌리거나, 다시 미사일 도발을 할 것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고위급 남북회담 제안과 관련한 질문에 "미국의 대북정책은 변함이 없다"며 "북한의 변화를 위해 최대의 대북압박을 가할 것이며 반드시 한반도를 비핵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의 대북 대화제안에 대한 명확한 평가는 피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대북정책인 최대의 압박정책을 지속하겠다는 뜻이다.
그러면서 한미 동맹에 대해 "한·미 동맹과 우정은 어느 때보다도 더 강력하다"면서 "우리는 통일된 대응 방안을 놓고 긴밀한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양국은 궁극적인 공동의 목표를 향해 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통남봉미' 정책을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한미 동쟁을 이간질하려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북한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그 부분에 대해서는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도 남북 간 대화 분위기 조성에 대해 "두 나라가 대화하기를 원한다고 결정한다면 그것은 분명히 그들의 선택"이라며 원칙적으로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그는 "김정은은 우리나라와 한국 두 나라 사이에서 어떤 이간질을 하려고 할지 모른다"며 "우리는 자리에 앉아 대화하는 데 있어서 김정은의 진정성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도 이날 유엔본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이 미사일 발사준비를 하는 징후를 보인다는 CNN 등의 보도를 알고 있다면서 "그 같은 일이 일어나면 우리는 북한 정권에 대응해 더 강경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남북 당국 간 회담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모든 핵무기를 금지(폐기)하기 위한 어떤 것을 하지 않는다면 어떤 대화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그들이 원하는 누구와도 대화할 수 있다"면서도 "그들이 핵무기 금지(폐기)에 동의할 때까지는 우리는 그것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