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럼프 "로켓맨 대화 원해…제재 영향 미치기 시작"

최종수정 2018.01.03 04:33 기사입력 2018.01.03 04:3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로켓맨이 지금 한국과의 대화를 처음으로 원한다"면서 "아마 이것이 좋은 소식인지, 그렇지 않은지 우리는 두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글을 통해 "(대북) 제재와 '다른' 압박들이 북한에 큰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북한) 병사들이 위험을 무릅쓰고 한국으로 도망치고 있다"고 쓰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재 영향을 언급한 것은 앞으로도 제재와 압박을 지속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김정은 위원장을 다시 '로켓맨'으로 부른 것은 부정적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