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초동여담]싱가포르

최종수정 2018.06.14 21:27 기사입력 2018.06.11 11:30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6·12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 연합뉴스)



천하의 리콴유(李光耀 / 1923~2015)도 경제위기 앞에서는 두손두발 다 들었다. 싱가포르의 국부(國父)라는 그는 2007년 8월 인터내셔널 헤럴드트리뷴 인터뷰에서 "카지노를 좋아하진 않지만 세상이 변했다"고 털어놨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같은 투자책이 아니면 패배할 수밖에 없다"는 거다. 눈에 흙이 들어가도 카지노는 안 된다던 리콴유다.

그는 이런 말도 했다. "현대 세계와 연결돼있지 않으면 우리는 죽거나, 과거와 같은 어촌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다." 리콴유가 주창한 아시아적 가치는 개인의 이익보다 국가나 사회공동체의 이익과 도덕성을 앞세우고 서구식 민주주의를 경계한다. 그러므로 리콴유가 '현대 세계'를 언급한 데선 아시아적 가치 같은 고답한 논쟁을 벌이고 있을 때가 아니라는 위기감이 읽힌다.

말레이시아 겐팅그룹은 그 해 싱가포르 카지노 사업에 49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싱가포르 최초의 복합 카지노 '리조트 월드 센토사(2010년 개장)'는 그렇게 탄생했다. 미국 샌즈그룹은 55억 달러를 들여 근처에 '마리나 베이 샌즈 리조트'를 세웠다. 두 곳은 리콴유식 실용주의 실험의 대명사라고 할 만하다.

싱가포르 정부는 당시 "2015년까지 연간 관광객을 1700만명으로 확대하고 관광수입을 300억 달러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2009년에 마이너스 2%로 뒷걸음질한 싱가포르의 경제성장률은 2010년 14.7%로 반등했다.
2009년 960만여명이었던 관광객은 지난해 1740만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싱가포르에서 246억 달러를 썼다고 한다. 싱가포르의 올해 1인당 GDP 전망치는 IMF 명목금액 기준으로 6만1700달러다. 면적이 서울의 1.2배, 인구는 580만명밖에 안되는데 세계에서 여덟번째로 부유하다.

싱가포르의 개방ㆍ효율주의는 싱가포르항만에서도 엿보인다. 싱가포르항만청은 선박의 국적이나 회사를 따지지 않고 입항하면 즉시 연료를 공급한다. 120여개국, 600여개 항구와 연결된다. 각종 인센티브로 선박을 끌어들인 끝에 컨테이너 물동량이 세계 2~3위를 오간다.

싱가포르는 리콴유가 죽을 때까지 권력을 유지하고 아들인 리셴룽(李顯龍)이 권좌를 물려받은 사실상의 독재ㆍ세습 국가다. 내일(12일) 트럼프를 만나 세기의 악수를 나누고 체제안전보장을 논할 김정은에게 싱가포르는 얼마나 매력적일까. 그들은 이 땅에서, 얼마나 짙고 커다란 세계사의 변곡점을 찍을 수 있을까.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