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포럼] '내로남불'과 '억지사지'

최종수정 2018.04.11 15:03 기사입력 2018.04.11 11:55

김성희 북 칼럼니스트·고려대 미디어학부 강사
김성희 북 칼럼니스트·고려대 미디어학부 강사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맞다. 이건 신약성서 마태복음의 한 구절로 보통 '황금률'로 불린다. 본래 황금률은 '금쪽 같은 가치가 있는 법칙'을 뜻하는 보통명사가 되어야 마땅하다. 한데 그리스도교의 윤리를 집약한 이 말을 뜻하는 고유명사처럼 되었다. 로마시대 어느 황제가 이 말을 새겨 넣은 금 액자를 만든 데서 유래했다는 믿기 힘든 이야기도 있지만 말이다.

워낙 주옥 같은 진리여선지 동양의 공자도 한마디 했다. 논어 위령공 편에 나오는 '기소불욕 물시어인(己所不欲 勿施於人)'이 그것이다. 이는 "내가 하고자 하지 않는 바를 남에게 베풀지 말라'란 뜻으로, 성경의 '황금률'을 뒤집은 꼴의 표현이지만 결국 같은 가르침이다. 사람이라면 좋고 싫음이 비슷하니 행동을 삼가고, 옳고 그름을 재는 데는 같은 잣대를 들이대야 하고…등등. 모르긴 몰라도 이 '원칙'을 제대로 지킨다면 인간관계에서 일어나는 거의 모든 문제를 막을 수 있지 않을까.

이야기가 장황해졌다. 실은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을 지켜보다가 떠오른 '말씀'들이다. 피감기관의 돈으로 인턴을 데리고 둘이서 외유성 출장을 갔느니 마느니, 예산이 증액이 됐느니 아니니 해가며 논란을 벌이는데 참 볼만하다.

정부여당의 수비는 강고하다. 야당은 물론이고 이른바 진보ㆍ보수를 막론한 거의 모든 언론이 비판적인데 "국민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받아들이지만" 해임할 정도는 아니란다. '관행'이라느니 '실패한 로비'라는 볼멘 소리까지 동원된다. 이를 두고 "야당 시절엔 그리 추상 같이 공격하더니 이제 와 관행이라느냐" "실패했다고 처벌 않는다면 강간미수범 같은 건 왜 처벌하느냐"는 반론이 쏟아진다. 음모론이나 예산안의 '부대의견'이란 걸 알게 된 것은 덤이다.
이 와중에 눈에 들어오는 대목이 "김 원장은 평소 소신이 있고 깐깐한 원칙주의자"라는 어느 여당 인사의 역성이다. 방어논리 치고는 참 궁색해 보였다. 누구든지 소신과 원칙을 지킬 수 있다. 평소엔 소신과 원칙을 지키다 필요할 때는 생각을 바꾸고 다른 사람에게만 원칙을 적용하면 되니 말이다. 사실 기자가 아니니 김 원장의 인물 됨됨이나 이번 공방의 '실체적 진실'을 알 수는 없다. 하지만 지금까지 드러난 언론보도를 보면 이번 사태는 '내로남불'의 전형인 듯하다. 왜 있잖은가. 금지된 사랑도 내가 하면 로맨스고 남이 하면 불륜이라 하는 그 편리하지만 알량한 논리 말이다. 김 원장이 야당 의원 시절 정부여당을 비판하는 발언을 보면 정확하고 엄정하다. 지금 야당과 언론이 자신에게 가하는 비판과 궤를 같이한다는 인상이다. 그러기에 처지가 달라진 이제 와서 하는 정부여당의 이야기는 더욱 아쉽고 안타깝다.

다시 '황금률'로 돌아가자. 예수와 공자의 가르침은 다양한 변용이 가능한데 그 밑바탕은 '나와 남, 입장을 바꿔 생각해보자'는 거다. 이른바 맹자가 말한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다. 다른 사람의 심정을 헤아린다면 무리한 욕심이나 몰인정한 처신을 할 일이 없기에 권하는 가르침이다. 실제 나와 다른 사람을 똑같이 놓고 호불호(好不好)와 유불리(有不利), 당부당(當不當)을 헤아린다면 세상이 평화롭고 정의로워질 것이다. 그렇지 않고 진영에 따라, 처지가 바뀌었다고 사람을 대하는 것이나 옳고 그름의 잣대가 바뀐다면, 즉 '내로남불'을 고집한다면 이는 역지사지가 아니라 '억지사지(死地)'로 가는 길이다. 억지를 부리다 패가망신에 이를 것이란 얘기다.

물론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릴' 수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공수'가 바뀌었다 해서 불과 몇 년 만에 변한 '소신'은 '강짜'로 보인다. 아니, 전 정권에 대한 재판에 비춰보면 어쩌면 '죽을 꾀'로.

김성희 북 칼럼니스트ㆍ고려대 미디어학부 강사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