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데스크칼럼]'3년 후'숙제 받아든 중소기업

최종수정 2018.03.21 09:21 기사입력 2018.03.21 09:20

댓글쓰기

[데스크칼럼]'3년 후'숙제 받아든 중소기업
"정책을 발표했으니 시행은 되겠지만 3,4년 이후가 걱정입니다. 채용보다는 이직 걱정이 더 들 수 밖에 없습니다" 지난 15일 정부가 발표한 청년 일자리대책을 두고 한 중소기업 대표가 내놓은 푸념이다. 연 매출 300억원의 IT제조업인 이 회사는 대졸 초임이 3000만원 수준. 업계 중위권이다. 매년 서너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뽑는다. 정부 계획대로라면 앞으로 들어올 신입사원들은 기존 입사선배들보다 실질소득이 1000만원 높아진다.

"세금으로 일자리를 만든다"는 비판에 앞서 이 회사가 고민하는 것은 '채용 그 후'다. 3년 간 매년 1000만원의 연봉인상효과와 2000∼3000만원의 목돈 마련(청년내일채움공제)이 끝난 이후의 얘기다. 이른바 '돈 잔치'가 끝났을 때 과연 신입사원들인 줄어든 소득에도 최소 10년 이상을 회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겠는가이다. 중소기업은 인력육성에 대한 투자를 하고 싶지만 항상 불안감이 있다. 회사의 투자로 인해 스펙이 좋아진 직원이 더 좋은 기업으로 이직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 점이 중소기업의 인력육성에 대한 투자를 주저하게 만드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한 지방중소기업 대표의 경우 특성화고를 졸업한 신입사원을 위해 방을 구해주고 책상, 집기까지 다 마련하고 대학을 간다며 학비도 지원하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고 한다. 이 회사 대표가 이렇게까지 하는 것은 10년 이상 있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하지만 속으로는 "대학 다 마치고 나서 다른 곳으로 가버리는 경우도 있어 닭 쫓던 개 지붕쳐다보는 격이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 그렇다고 방법도 없다"고 한다.

실제로 통상 1년 내 퇴사하는 인력비중(신입사원 기준)이 대기업은 8.6%인 반면 중소기업은 30.6%에 달한다. 10명 중 3명이 1년 내 그만둔다는 것이다. 경력사원의 경우도 대기업(5.7%)보다 중소기업(21.2%)의 비중이 월등히 높다. 핵심인력이라는 이공계 인력의 평균 이직률에서도 중소기업(16.8%)은 대기업(9.8%)을 앞선다. 중소기업연구원의 2014년 분석을 보면 중소기업의 34.5%가 최근 3년간 핵심인력이 경쟁업체 등으로 이직해 경영상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핵심인력 퇴사로 기업이 겪는 매출액 피해는 1명당 2억70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중소ㆍ중견기업에 정규직으로 취업한 청년이 장기 근속하도록 청년내일채움공제라는 제도를 만들었지만 작년 확보된 예산 1946억원 가운데 집행 금액은 1077억원(집행률 약 55%)에 그쳤다.

중소기업과 청년의 일자리 미스매치(불균형)는 연봉이나 복리후생, 사회적평판 못지 않게 최근에는 업무집중도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의 미스매치가 커지고 있다.중소기업에서는 잔업수당을 챙겨주지 못하는 장시간 근로가 많다. 진득하게 장시간 근무를 감내할 수 있는 사람을 원한다. 하지만 요즘은 신입이든 경력이든 기업의 희망과는 달리 짧은 근무시간을 선호한다. 근로시간단축이 시행되면서 구직자는 물론 재직자 사이에서도 이런 풍조가 굳어지고 있다. 중소기업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여전하다.
한 중소기업 컨설턴트에 따르면 여학생들은 만약 자신이 중소기업에 다니게 된다면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어떻게 볼 것인가에 대해서 더욱 민감하게 생각하고 있었다고 한다. 실제로 한 여자상업고등학교 설문에서 가장 많이 나온 단어가 사회적 인식, 편견, 주변 시선 등과 같은 것이었다. 중소기업들이 아쉬워하는 점은 정책의 미스매치다. 청년일자리 대책에 앞서 나온 최저임금인상과 근로시간단축 모두 속도와 타이밍에서 정부를 기업이 쫓아가지 못하고 있고 보완책은 아직도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용회피를 야기시키는 경직된 고용환경을 개선하는 문제나 고용창출의 마중물 역할을하는 신산업ㆍ신기술 규제개혁도 답보상태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