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초동여담]튤립피버와 비트코인 광풍

최종수정 2018.02.05 13:08 기사입력 2018.02.05 13:08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역사는 미래의 거울이다.' 역사가 되풀이 된다는 것은 우리가 역사를 공부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잘못된 역사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는 역사를 통해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의 거울로 삼아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금의 가상통화 투기 광풍, 역사속에도 이와 비슷한 사례는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투기 광풍을 지금의 가상통화 투기 광풍과 비슷하다고 꼽는다. 올 겨울 극장가를 달궜던 영화 '튤립피버'는 17세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영화의 주제인 남녀의 사랑 이야기 보다 튤립 광풍이 휩쓴 시대적 배경이 더 기억에 오래 남는 것은 어쩌면 가상통화에 빠져 있는 현대인들에게 과거 튤립 투기 광풍이 어떠한 사회적 병폐를 야기했으며 어떻게 사람들의 인생을 비극적으로 바꿔 놓았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줬기 때문일 것이다.

희소성 때문에 부와 기품을 뽐내려는 귀족과 부유 상인들의 전유물이었던 튤립이 투기 대상으로 급부상 하면서 귀족, 상인, 생선장수, 화가 등 너나할 것 없이 튤립 투기판에 뛰어드는 영화 속 장면은 가상통화 투기 광풍에 대학생, 직장인, 주부 등 우리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휩쓸려 있는 현재와 시대적 배경이 상당히 닮았다.

일부는 튤립 가격이 '버블'인줄 알면서도 한 달만에 수십배나 폭등한 튤립에 전재산을 넣고, 순식간에 버블이 꺼지자 강물 속에 목숨을 던지기도 한다. 최근 명문대에 재학 중인 20대 대학생이 가상통화 투자 실패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튤립의 형태와 색, 색의 조합 방식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고 튤립 그 본연의 가치 보다 투기판 분위기에 따라 가격이 결정됐던 17세기나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코인 등 서로 다른 종류의 가상통화들이 계속 생겨나고, 가격이 롤러코스터를 타는 21세기 현대의 모습도 꽤 유사하다.
가장 큰 공통점은 예나 지금이나 정부가 광풍을 진정시킬 수 있는 어떠한 역할도 하지 못한 상황에서 투기판에서 미래를 잃은 사람들을 구제할 수 있는 방법 또한 없다는 점이다. 바이러스에 감염될 걸 알면서도 이를 막을 대책도 못 세우고 많아진 감염 환자들에게 "미리 조심하지 그랬느냐"라고 말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 최근 가상통화는 큰 폭의 가격 조정을 겪고 있다. 롤러코스터를 타며 '버블'이 꺼지는 과정에서 우리 주변의 많은 사람들이 비극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가상통화는 화폐로 인정할 수 있나, 없나를 떠나 지나친 투기 광풍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충분히 강력한 규제의 대상이 된다. 가상통화에 빠진 우리 사회가 영화의 비극적인 한 장면으로 남길 바라지 않는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