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초동여담]판도라 상자, UAE 원전 의혹

최종수정 2018.01.08 15:25 기사입력 2018.01.08 15:25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2013년 5월, 한전 부사장이 사표를 제출했다. "거기가 터가 좀 세고, 다른 데를 하기 전에는 잘 몰랐는데 천주교, 반핵단체가 개입돼 있다. 그 사람들에게 세뇌당한 것이다."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내뱉은 말이다. 그가 말했던 '거기'는 밀양이다. 송전탑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들을 세뇌당한 것으로 표현했으니 그냥 넘어갈 수는 없는 일이었다.
[초동여담]판도라 상자, UAE 원전 의혹


문제의 발언은 또 있었다. 공사 강행 배경에 아랍에미리트(UAE)와 맺은 원전 수출 계약이 있다는 것이었다. "UAE 원전을 수주할 때 신고리 3호기가 참고모델이 됐기 때문에 (밀양 송전탑 문제는) 꼭 해결돼야 한다. 2015년까지 (신고리 3호기가) 가동되지 않으면 페널티를 물도록 계약서에 명시돼 있다.”

한전은 전력난 해소를 위해 시급히 공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했었지만, 그의 말대로라면 이면에 보다 현실적인 이유가 있었던 셈이다.

UAE 원전을 수주하면서 당시 정부는 이명박 대통령이 사업가 출신으로서의 수완을 발휘해 이뤄낸 성과로 추켜세웠다. 186억달러라는 계약금액이 압도하는 바도 컸다. 하지만 그것은 끊임없는 의혹의 진앙이기도 했다.

대표적인 것이 군사 관련 비밀 양해각서를 체결했는지 여부다. 국회를 거치지 않은 채 상호방위에 대한 합의를 했다는 의혹이다. UAE 원전 수주 이면에 군사적 고려가 있었다는 것은 이미 과거 정부에서도 인정한 사실이다. 2010년 11월, 당시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국회에 나와 "UAE 파병이 원전 건설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전혀 없다고 얘기할 수 없다. UAE에 원전 수주를 하기 위해 정부의 거의 모든 부서가 협력을 하러 뛰어갔는데, 그 때 협력하는 과정에서 그런 거론이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원전 공사비 중 100억달러는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UAE에 빌려준 후 28년에 걸쳐 회수하는 방식이라는 점도 뒤늦게 알려졌다. 핵폐기물 처리에 대한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야당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문제가 됐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베일 속에서 거대한 의혹 덩어리로 부풀어 올랐다. 무엇이 튀어나올 지 모를 '판도라의 상자'가 돼 가고 있다.
칼둔 칼리파 알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창이 8일 방한할 것으로 알려졌다. 무함마드 왕세제의 비서실장이며, UAE 원자력공사 이사회 의장도 맡고 있다고 한다. 청와대는 UAE와의 관계 때문에 조심스러운 듯 하다. 칼둔 청장의 입을 통해 의혹이 어느정도라도 정리될 지 지켜볼 일이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