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재난본부 '폭염대응 구급체계' 구축…10월1일까지 운영

최종수정 2018.06.14 16:50 기사입력 2018.06.14 16:50

경기재난본부 '폭염대응 구급체계' 구축…10월1일까지 운영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폭염대응 구급 체계를 구축,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폭염 구급차 'Call & Cool' 240대, 인원 1546명을 편성해 오는 10월1일까지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폭염 구급차는 얼음 조끼ㆍ팩, 정맥주사세트, 전해질 용액, 물 스프레이 등 구급 장비 9종과 마스크, 보호복 등 감염보호장비 5종을 갖추고 있다.

구급 대원들은 온열 질환자 응급처치 향상을 위한 교육을 받고, 환자 치료가 가능한 병원 현황을 파악 및 관리한다.
1980년대 폭염일 수는 8.2일이었으나, 최근 7년은 13.7일로 67%나 증가했다. 폭염 시작일은 지속해서 빨라지는 추세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여름 평균 기온은 평년(23.6℃∼23.9℃)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폭염일 수도 10.5일 이상 발생할 전망이다.

경기재난본부 관계자는 "올여름엔 폭염일 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돼 관련 구급 출동도 잦을 것"이라며 "폭염대응 구급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