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시민체육공원서 "대~한민국" 월드컵 응원전 열린다

최종수정 2018.06.14 11:20 기사입력 2018.06.14 11:20

댓글쓰기

용인시민체육공원서 "대~한민국" 월드컵 응원전 열린다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 중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도 대한민국 국가 대표팀의 승리를 바라는 시민들의 '대~한민국' 응원 함성이 울려 퍼진다.

용인시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 국가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시민 화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전광판과 무대를 중심으로 응원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응원전은 대한민국 대표팀의 F조 본선 조별리그 세 경기가 열리는 18일 오후 9시 스웨덴전, 24일 0시 멕시코전, 27일 오후 11시 독일전 등이다.

시는 이들 세 경기 시작 1시간30분 전부터 주 경기장을 개방한다.
시는 사전행사도 풍성하게 준비한다. 18일에는 '디제이 Sefo'의 디제잉 공연과 축구 묘기를 선보이는 우희용 씨의 프리스타일 축구 공연을 준비한다. 24일에는 가수 제이보이스의 팝페라 공연이, 27일에는 공연팀 트리커스의 마샬아츠 퍼포먼스 등 문화공연이 이어진다.

응원전을 달구기 위한 단국대 응원단의 흥겨운 공연과 시민들을 위한 '푸드트럭 존'도 설치된다.

시는 아울러 응원전이 끝난 뒤 심야시간에 시민들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특별 대중교통 편을 마련한다. 용인경전철은 삼가역 기준으로 응원전 종료 때부터 1시간 동안, 노선버스는 용인시민체육공원 정류소에서 수지구청 방면으로 2회 운행한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팀에 힘을 실어 주고 시민화합을 이루기 위해 전광판 응원전을 준비했다"며 "많은 시민들이 함께 나와 우리 선수들을 응원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