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용인시 설연휴 11개 '종합상황실' 운영

최종수정 2018.02.14 07:59 기사입력 2018.02.14 07:59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도 용인시가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위해 15일부터 4일간 청소ㆍ보건의료ㆍ교통 등 11개 종합상황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용인시는 이 기간 동안 매일 당직자를 제외하고 시청 15명, 구청 19명 등 34명이 비상대기한다. 또 귀성객 교통편의를 위해 관내 경찰서와 교통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지도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연휴기간 음식물 쓰레기는 설날과 일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수거하며, 일반 쓰레기와 재활용품 등은 17일에만 수거한다.
비상진료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각 보건소별로 매일 직원 1명씩이 근무하며 병ㆍ의원과 약국도 순번제를 철저히 지키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또 물가종합 상황실을 운영해 쇠고기, 사과, 배 등 설 성수품 29개 품목을 대상으로 물가를 점검하고, 담합이나 사재기도 단속한다.
안전을 위해 용인중앙시장과 시외버스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34곳을 사전점검한데 이어 당직 근무와는 별도로 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해 비상사태에 대비토록 했다.

시는 아울러 설 연휴기간 시민편의를 위해 공영주차장을 전면 무료 개방한다. 대상은 유료로 운영 중인 공영주차장 23곳을 비롯해 시청ㆍ구청ㆍ주민센터 등 관공서 부설주차장과 임시주차장 등을 포함해 총 107곳 1만304면이다.

이용가능 공영주차장은 용인시청 홈페이지(https://www.yongi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설 연휴를 편안하고 즐겁게 보낼 수 있도록 대책을 세웠으며 비상상황 발생 시 시청이나 각 구청 종합상황실로 연락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