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광주 나눔의집 찾은 양기대 광명시장 "아베 총리는 사죄 배상하라"

최종수정 2018.01.14 10:54 기사입력 2018.01.14 10:54

광주 나눔의 집을 찾은 양기대 광명시장이 피해 할머니의 손을 잡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

 

[아시아경제(광주)=이영규 기자] 양기대 광명시장이 광명동굴 수익금의 1%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광주 나눔의 집에 전달했다. 또 일본 아베 총리를 향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사죄와 함께 법적 배상을 하라고 촉구했다.

 

양 시장은 1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을 찾아 지난해 광명동굴 입장료 수입금 56억원의 1%인 5600만원을 전달했다. 이어 "아베 일본 총리는 할머니들에게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명시는 지난해 1월 2016년 광명동굴 입장료 수입금의 1%인 5300만원을 전달한 데 이어 올해 5600만원을 전달함으로써 2년 간 총 1억900만원을 지원하게 됐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이옥선 할머니는 "올 초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을 때 한일 위안부 협상이 잘못됐다고 말해 큰 위로를 받았다"며 "문재인 정부를 믿는다. 하지만 일본과 다시 협상을 해야 한다. 피해자들 죽기 전에 아베 총리는 무릎 꿇고 공식 사죄하고 법적 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시장은 이에 대해 "일본 전쟁 범죄의 산 증인으로서 여성 인권회복과 평화운동에 헌신해 온 어머니들에게 아베 총리는 하루빨리 공식 사죄와 함께 배상을 해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양 시장은 국제사회에 위안부 피해 문제를 알리기 위해 최근 발행한 '평화의 소녀상 지킴이 보고서ㆍ동행'의 영문 번역본 'Companion'을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에게 전달했다.

 

광명시는 2015년 광명 시민의 성금으로 일제 강점기 수탈과 징용의 현장인 광명동굴 입구에 '광명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한 데 이어, 광주 나눔의 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광명동굴과 '귀향' 시사회 등에 초청하는 등 꾸준히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광명동굴은 2015년 4월 유료화 개장 후 누적 유료 관광객 360만명을 돌파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7~2018년 한국 관광 100선'에 이어 문화체육관광부의 '한국 관광의 별'로 선정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