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경제과학원 바이오센터 골다공증치료 신약물질 개발

최종수정 2017.09.13 15:24 기사입력 2017.09.13 15:24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산하 바이오센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산하 바이오센터가 '골다공증'을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신약 후보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경기도경제과학원 바이오센터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과 공동연구를 통해 골다공증을 치료할 수 있는 차세대 신약 후보물질 'KP04'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물질은 기존 골 분해 억제제인 포사맥스(Fosamax)에 비해 40배 이상의 골 분해 억제 효과를 보인다는 게 바이오센터 관계자의 설명이다.

특히 이번 물질은 천연물질로 기존 물질에 비해 부작용 및 비용부담이 적어 경기도가 추진하는 '바이오제약산업 육성사업'에도 청신호가 될 전망이다.

바이오센터는 고양 소재 바이오벤처기업 ㈜코팜과 손잡고 차세대 신약후보물질인 'KP04'를 활용한 골다공증 신약개발에 착수하기로 했다. 앞서 관련 물질에 대한 2건의 특허출원도 마쳤다.

공동 연구자인 고려대 박길홍 교수는 "이번에 바이오센터에서 신규 개발한 KP04는 낮은 독성을 갖는 천연물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간, 지방, 피부, 장 등의 세포 손상 현상도 없는 우수한 약물"이라고 설명했다.
골다공증은 노화로 인해 뼈의 질량이 감소하고 조직이 퇴화되는 병이다. 뼈를 구성하는 미네랄과 기질의 감소상태를 보이고 전신적인 진행성 골격질환으로 골절 위험이 심해지는 게 특징이다.

현재 골다공증 치료제는 골 분해 억제제와 골 형성 촉진제로 2분화돼 있으며 일반적인 의약품은 골 분해를 억제해 골밀도를 유지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골 형성 촉진 치료제 연구가 부각됐으나 PTH(부갑상선호르몬)을 제외하고는 뚜렷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다.

경기경제과학원 바이오센터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차세대 골다공증치료 후보물질은 골 형성 촉진작용과 골 분해 억제작용을 동시에 갖는 물질"이라며 "이상적인 차세대 골다공증 치료제로 부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바이오센터는 경기도 지원을 받아 2007년 3월부터 도내 바이오제약기업 육성지원을 위해 연구장비 지원 및 기업지원 연구개발(R&D_를 실시하고 있다. 지금까지 도내 1000여개 바이오ㆍ제약기업에 연구 인프라 및 기술을 지원하는 등 국내 최고의 바이오 산업발전 육성기관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