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교육청 연말까지 '부적합계란' 전수조사 벌인다

최종수정 2017.08.22 07:27 기사입력 2017.08.22 07:27

경기교육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살충제 달걀' 불안감 해소를 위해 도내 2132개 특수 및 초ㆍ중ㆍ고교를 대상으로 올 연말까지 전수조사를 벌인다.

경기교육청은 이번 조사 기간동안 식재료 반입에서부터 조리가 이뤄지는 모든 과정을 모니터링 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점검을 하기로 했다.

경기교육청은 우선 축산물등급판정서, 검수일지 등 식재료 품질관리기준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한다. 또 학부모와 영양사, 조리원 등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이 제대로 활동하고 있는지 여부도 살핀다. 일선 학교에 공급되는 '등급판정달걀' 검수 과정과 시스템 준수 여부도 점검 대상이다.

세부 점검사항을 보면 ▲학교급식법령 준수 ▲급식운영 지도 및 권장 사항 ▲직전 운영평가 지적사항 개선 여부 ▲학교급식위생ㆍ안전관리기준 준수 ▲학교급식 지도 및 권장사항 ▲직전 위생ㆍ안전점검 지적사항 개선 여부 등이다.

현재 도내 일선 학교에는 학교급식법에 따라 2등급 이상 '등급판정달걀'이 공급되고 있다.
경기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일선 학교에서 등급판정란 및 확인서에 있는 난각(달걀 껍데기) 코드로도 생산지역과 생산자 등의 정보 확인이 가능하지만, 이번 점검에서 이 같은 시스템 준수 여부를 들여다볼 계획"이라며 "달걀뿐만 아니라 학교에 반입되는 품목에 대한 강도 높은 점검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