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양시 전화한통으로 장보고 배달해주는 서비스 도입

최종수정 2017.07.12 10:48 기사입력 2017.07.12 10:48

고양시 원당전통시장 직원이 주문 상품을 오토바이로 배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고양)=이영규 기자] 경기도 고양시가 전화 한 통으로 재래시장에서 장을 보고 배달까지 해주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고양시는 시민들이 전통시장을 찾지 않고도 쉽고 편리하게 장을 볼 수 있도록 원당 전통시장에 '장보기 콜센터'와 '배송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직장 일로 바쁘거나 몸이 불편한 시민 등이 전화로 전통시장의 신선한 제품을 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산 물건을 장바구니 채 집까지 배달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서비스 이용은 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다. 시장에서 3km 이내는 2000원의 비용으로 배송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시는 콜센터(031-963-0013)를 통해 구매 물건 목록을 받은 뒤 해당 물건을 구입해 주문자에게 배송한다. 시는 20∼30대 직장인들뿐 아니라 전통시장을 주로 애용하는 50∼60대 고객 등 다양한 계층에서 이 서비스를 폭넓게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시장 내 접수와 안내를 맡는 콜센터 전담 직원 1명과 시장 내 점포 지리에 익숙한 배송서비스 직원 1명, 서비스 사업 전체를 추진할 매니저 1명을 별도로 채용해 운영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유통환경의 변화 속에서 전통시장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더 많은 변화가 필요하다"며 "장보기 도우미 서비스와 배송서비스가 시민들에게 호응이 좋으면 다른 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