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 신안군·완도군 2단계 상승

최종수정 2019.12.14 14:56 기사입력 2019.12.14 14:56

댓글쓰기

장흥군·진도군, 청렴도 최하위 ‘불명예’

신안군청 전경 (사진제공=신안군)

신안군청 전경 (사진제공=신안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의 2019년 청렴도 평가에서 신안군과 완도군이 2단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국민권익위 청렴도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전남도는 지난해보다 2단계 오른 ‘2등급’ 평가를 받았다.


전남지역 22개 시·군에서는 광양시와 영광군이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고 담양·강진·해남·신안군이 2등급으로 평가됐다.


목포시와 곡성·보성·영암·함평·완도군은 3등급을, 여수시와 구례·화순·무안·장성군은 4등급을 각각 받았다.


반면 장흥군과 진도군이 최하 등급인 5등급의 불명예를 안았다.

3년 연속 5등급을 받은 장흥군은 공직사회 내부에서조차 ‘청렴하지 않다’고 평가할 정도로 심각하다. 청렴교육과 간부공무원 평가 등 나름의 청렴도 향상을 위해 노력했으나, 내부 인사에서 직원들의 불만족이 표출된 것으로 여겨진다..


다만 외부 청렴도가 지난해보다 1단계 상승한 것은 고무적으로 해석되고 있다.


지난해 비해 2단계 하락한 진도군은 내부 청렴도는 1단계 올라갔으나 외부 청렴도가 많이 떨어졌다. 취득세 부과 감면과 공유재산 관리 분야에서 민원인들의 불만이 많았던 점이 청렴도 하락 원인 중 하나로 보인다.


특히 신안군은 지난해 평가에서 4등급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 2단계 향상됐다. 완도군도 지난해 5등급에서 2단계 상승하며 3등급으로 올라섰다.


완도군은 민선 7기 들어 정례회의 전 청렴실천 결의대회 개최, 청렴 옴부즈만 제도 운영, 청렴도 자체 평가 시스템 개발, 찾아가는 청렴 교육 실시, 부정부패 및 갑질 피해 신고 게시판 및 지원센터 운영, 찾아가는 인사 상담 서비스, 권익위 주관 청렴컨설팅, 비위 공직자 인사 처벌 강화 등 청렴도 향상을 위한 각종 시책을 추진한 결과 청렴도가 상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안군 청렴도 평가 2등급의 성과는 민선 7기 들어선 이후 첫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으로, 이전의 부진한 청렴도를 상승시키고 ‘청렴한 천사섬 신안’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부패방지 및 지속적인 시책을 추진한 것이 등급 상승의 원동력이라는 분석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청렴도 평가 2단계 상승 성과는 민선 7기 군정방침으로 삼은 ‘신뢰받는 공감 행정’을 실현하기 위해 부패방지와 깨끗한 군정에 많은 관심을 쏟아왔다”며 “내년에도 공직자 스스로가 청렴 실천을 하도록 노력하고, 더 나아가 군민과 ‘천사섬 신안’을 찾는 방문객들에게도 맞춤형 서비스와 더불어 내·외 청렴 문화를 더욱 확산시키겠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newsfact1@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