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하동군, 총사업비 140억 원 내륙어촌 재생 공모사업 선정

최종수정 2019.12.14 10:03 기사입력 2019.12.14 10:03

댓글쓰기

내년부터 ‘섬진강 강마을 재생사업’ 추진

광양시·하동군, 총사업비 140억 원 내륙어촌 재생 공모사업 선정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해양수산부는 ‘광양·하동 섬진강 강마을 재생사업’이 포함된 ‘2020년도 내륙어촌 재생사업’ 6개소를 선정해 지난 12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6개소는 강원 원주, 전남 광양·경남 하동(공동), 전남 곡성, 충남 아산, 충북 괴산 및 단양 등이다.


14일 전남 광양시에 따르면 ‘내륙어촌 재생사업’은 해양수산부에서 2020년 처음 추진되는 시범 사업으로, 그간 소외된 내륙어촌의 인프라를 확충하고, 쇠퇴해가는 공동체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광양시와 하동군은 섬진강을 중심으로 관광과 어업(재첩잡이)의 공동 소재를 통해 어업환경 개선 및 영호남 교류 증진을 목적으로 지난 10월 1일 공모 신청했으며, 이후 서면(발표)평가, 현장평가, 종합평가를 거쳐 최종 공모 선정된 결과 국·도비 118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광양시·하동군, 총사업비 140억 원 내륙어촌 재생 공모사업 선정


‘광양·하동 강마을 재생사업’은 총사업비 140억 원을 투입해 광양시 다압면 도사리 섬진 포구와 하동군 두곡리 두곡 포구를 정비하는 사업으로 광양은 포구 정비, 전통 나루터 거점 복원, 재첩 체험·홍보센터 설치, 하동군은 포구 정비, 강마을레저파크 조성, 마을회관 리모델링을 하게 된다.


양 시·군은 앞으로 2020년 상반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하반기에는 사업을 착공하게 될 계획이다.

장민석 철강항만과장은 “본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내륙어촌의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양 시군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영호남 화합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모사업이 최종 선정되기까지 준비해주신 양 시군 주민 및 어업인의 큰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광양시·하동군, 총사업비 140억 원 내륙어촌 재생 공모사업 선정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