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로비전도 '아이폰' 판다

최종수정 2012.02.13 11:00 기사입력 2012.02.13 11:00

댓글쓰기

MVNO 단말 라인업 강화

CJ헬로비전도 '아이폰' 판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KT와 SK텔레콤에 이어 CJ헬로비전도 애플 아이폰을 판매한다. CJ헬로비전 관계자는 13일 "단말 라인업을 늘리는 과정에서 인기 브랜드인 아이폰 판매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반 소비자가 아닌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CJ그룹 계열사들과 아이폰 공급에 관한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케이블TV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인 CJ헬로비전은 올 1월부터 KT 망을 빌려 이동통신재판매사업(MVNO)을 하고 있다. 이른바 '반값 휴대폰'이라 불리는 MVNO는 기존 사업자의 망을 임대하기 때문에 망 구축 등 초기투자 비용이 들지 않아 통신요금이 기존 이통사보다 30% 정도 싸다. '헬로모바일'이라는 이름의 CJ헬로비전 MVNO는 가입자가 1월 한달간 1만명에 달한다.
이런 상황에서 CJ헬로비전이 아이폰을 도입한 것은 인기 단말을 앞세워 대중화를 꾀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이폰 도입 자체가 화제가 됨으로써 헬로모바일이라는 브랜드가 널리 회자되는 동시에 MVNO 단말은 저가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도 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것이다.

CJ헬로비전은 아이폰 외에도 삼성 갤럭시 계열인 갤럭시 노트, 넥서스, 갤럭시2, 스카이 베가 레이서 등을 도입해 단말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도 추진하고 있다. 지금은 인터넷 홈페이지와 홈쇼핑 등에서만 판매하지만 올해 오프라인 매장 1~2곳을 오픈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CJ헬로비전측은 "단말이 늘어나고 오프라인 매장이 생기면 헬로모바일 브랜드가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인식되면서 가입자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