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형발사체 시험발사 대비 종합연소시험 돌입

최종수정 2018.03.14 12:00 기사입력 2018.03.14 12:00

댓글쓰기

앞으로 5개월 시험…발사 성공 가늠할 수 있는 중요 단계

시험발사체 인증모델

시험발사체 인증모델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14일 '한국형발사체의 시험발사체'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이와 동일한 형태의 인증모델을 완성하고 앞으로 5개월간 진행되는 종합연소시험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시험발사체란 오는 2021년 개발 완료 예정인 한국형발사체의 2단부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증모델의 완성은 시험발사에 필요한 엔진, 추진제 탱크 등 구성품의 설계, 제작, 조립 기술을 확보했다는 의미다. 종합연소시험 기간 중 인증모델은 실제발사와 동일하게 연료 주입, 연소 절차를 거치게 되며 시험에 성공하면 발사체 전반에 관련된 기술을 우리손으로 확보한 것을 확인하게 된다.

시험발사체를 발사하기 위해서는 조립절차 확립과 성능 검증을 위한 체계개발모델, 연소시험을 위한 인증모델, 실제 비행에 사용될 비행모델 등 총 3종류의 총조립 모델을 제작하게 되는데, 이번 인증모델의 종합연소시험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최종 단계로 오는 10월 비행모델 발사 절차만 남게 된다.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은 총 3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 사업에서 시험설비 구축 및 7톤 엔진의 성능 확인을 완료했고 현재는 시험발사체 발사를 목표로 하는 2단계 사업을 진행 중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연소시험 절차 착수로 시험발사체 발사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후 연소시험도 철저하게 진행해 시험발사체 발사를 성공하는 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