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LG전자, 프리미엄폰 G7 빼닮은 40만원대 'Q7' 15일 출시

최종수정 2018.06.13 10:00 기사입력 2018.06.13 10:00

LG전자, 프리미엄폰 G7 빼닮은 40만원대 'Q7' 15일 출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가 가격은 합리적이면서도 프리미엄 디자인과 기능을 갖춘 ‘Q7'을 15일 이동통신3사를 통해 출시한다.

Q7은 LG전자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G7 씽큐’의 디자인과 편리한 기능들을 계승한 제품이다. 메모리를 늘린 Q7+를 함께 선보여 선택의 폭도 넓힌다. 가격은 램과 롬이 각각 3GB와 32GB인 Q7이 49만5000원, 4GB와 64GB인 Q7+가 57만2000원이다.

LG전자는 6월초 Q7의 유럽 출시에 이어, 이번 한국 출시를 기점으로 아시아,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등 글로벌 시장에 이 제품을 확대 출시할 계획이다.

◆ 꽉 찬 ‘풀비전’ 대화면과 메탈 프레임으로 유려한 디자인과 강한 내구성 갖춰
Q7은 G7의 프리미엄 디자인과 내구성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18:9 화면비의 5.5인치 ‘풀비전’ 대화면은 사용 편의성과 화면 몰입감을 모두 극대화한다. 꽉 찬 느낌을 살리면서 최소화된 베젤이 상하좌우 대칭을 이루며 디자인 완성도를 더했다.

메탈 프레임과 곡면 글라스는 매끈한 심미성과 뛰어난 그립감을 선사하면서 충격에도 강하다. Q7은 튼튼하기로 유명한 최상위 LG 스마트폰들과 동일하게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의 14개 항목을 통과했다. 방수방진 성능도 최고 등급인 IP68을 충족시킨다.

◆ 편리한 프리미엄급 카메라와 사운드, 탁월한 편의 기능 두루 탑재

Q7은 사용자의 일상을 편리하게 해주는 프리미엄급 기능도 갖췄다. Q7은 ▲사진을 찍으면 이미지 검색으로 피사체의 정보까지 알려주는 똑똑한 카메라 AI ‘Q렌즈’ ▲셀카를 찍을 때 얼굴을 자동으로 인식해 인물에만 또렷이 초점을 맞춰 더욱 돋보이게 하는 ‘아웃포커스’ ▲‘위상 검출 자동 초점’ 기술로 초점을 더욱 빠르고 정확하게 잡아주는 후면 1300만 화소(LG Q7+는 1600만) 카메라를 탑재했다.

G7에서 스마트폰 최초로 선보인 ‘DTS:X’ 입체음향 기술도 적용됐다. ‘DTS:X’는 어떤 콘텐츠라도 향상된 입체음향 효과를 냄으로써 영화와 게임 등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Q7+의 경우, 원음에 가까운 왜곡 없는 음질을 감상할 수 있는 ‘하이파이 쿼드덱’도 탑재했다.

또, 지문 인식 버튼에 손가락을 갖다 대는 것만으로 셀카를 찍거나 화면을 캡처할 수 있는 ‘핑커 터치’, 고속충전을 지원하는 USB C타입 포트 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급 편의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면 신용카드와 동일하게 결제되는 LG전자 온·오프라인 결제 서비스 LG 페이, 데이터 소모 없이 즐길 수 있는 HD DMB와 FM라디오도 적용됐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멋진 디자인과 편리한 기능들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담은 LG Q7이 가성비를 중시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