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CES2018] AI 플랫폼 패권, 결국 아마존·구글이 장악할까

최종수정 2018.01.12 10:52 기사입력 2018.01.12 10:52

구글 개발에서 확산으로 본격적 확장…아마존과 투톱 경쟁
구글, 애플이 모바일 플랫폼 장악했듯 데자뷔 우려
삼성전자는 폐쇄형 AI 한계, LG전자는 글로벌 파트너 찾아
[CES2018] AI 플랫폼 패권, 결국 아마존·구글이 장악할까



[라스베이거스(미국)=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스마트폰으로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주문하세요. 가까이 있는 '자율주행' 마트가 문 앞까지 배달해 드립니다."

각종 농산물이 진열된 '직원 없는' 자율주행 마트,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음악을 스트리밍 하는 애플리케이션, 툭 갖다대면 결제되는 스마트 반지, 애완견의 몸매를 관리하는 로봇볼, 피부상태를 알려주는 스마트 거울….

10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가 열린 라스베이거스 샌즈엑스포 1층의 '유레카 파크'. 각국 스타트업 970여곳이 선보인 신기술의 대향연이 펼쳐졌다. 마치 상상 속 아이디어인 듯 하지만 이미 현실로 들어온 기술들이다. 그리고 이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바로 인공지능(AI). 그리고 AI를 관통하는 두 단어 구글과 아마존.

지난해까지만 해도 구글은 AI 개발 분야에 힘을 쏟았지만 올해 두 공룡은 모두 '확산'에 방점을 둔 전략을 펼쳤다. 구글은 라스베이거스 전역을 뒤덮은 광고에서도 "아마존을 꺾고 AI 분야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드러냈다. 곳곳에 대형 광고판을 부착하는 것도 모자라 모노레일에 '헤이 구글'을 새겼다. 헤이 구글은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깨우는 말이다.
[CES2018] AI 플랫폼 패권, 결국 아마존·구글이 장악할까


사실 구글의 AI 플랫폼 확산 전략은 아마존의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답습하는 것이다. 구글은 음성인식과 같은 핵심 기술이 이미 일정 수준에 도달했다고 판단하고 본격적인 도약을 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LG전자의 씽큐TV를 비롯해 레노버ㆍ소니ㆍ뱅앤올룹슨ㆍJBLㆍTCLㆍ스카이워스ㆍ샤오미ㆍ창훙ㆍ하이얼 등 각종 전자기기에 탑재됐다.


반면 AI 시대를 선도하는 아마존에게선 여유가 느껴질 정도다. 아마존은 베네치안 호텔 한켠에 '아마존 디바이스' 부스를 마련하고 전구ㆍ플러그부터 로봇청소기ㆍ커피메이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업체와 협업한 제품들을 전시했다. 뷰직스는 아마존의 AI 플랫폼 '알렉사'를 탑재한 증강현실(AR) 글래스 '뷰직스 블레이드'를 내놓았다. 사용자가 음성명령을 내리면 알렉사가 그 결과를 AR 화상으로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아마존 관계자는 "2016년만 해도 1000개에 불과하던 '알렉사 스킬(알렉사를 음성으로 제어하는 기능)'이 2만5000개를 넘어섰다"며 "개발자 도구를 공개하는 등 확산 전략이 한몫 했다"고 설명했다.
아마존 AI 탑재된 코웨이 청정기
아마존 AI 탑재된 코웨이 청정기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AI 스피커 시장에서 아마존과 구글의 점유율은 각각 66.9%, 25.3%다. 플랫폼 점유율은 파악되지 않지만 아직까지 아마존의 우세가 점쳐진다. 반면 음성인식 정확도 측면에서는 자연어 처리 분야 연구에 집중한 구글이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디지털 에이전시 360i에 따르면 AI 비서가 사용자 명령에 정확하게 응답하는 비율은 구글 어시스턴트 72%, 알렉사 13%로 나타났다. 이에 구글이 AI 플랫폼 시장에서 아마존과의 격차를 빠른 속도로 줄여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글로벌 AI 플랫폼 패권이 결국 미국 두 업체에게 완전히 넘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는다. 삼성전자도 AI 비서 빅스비를 개발했지만 삼성 가전제품 안에서만 구현된다는 한계가 있다. LG전자는 자체 AI 플랫폼 개발이 아닌 구글ㆍ아마존 등 글로벌 업체와의 협력 모델을 추구했다. 류혜정 LG전자 상무는 지난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가전전시회 IFA에서 "미국 출시 냉장고에는 아마존의 '알렉사를' 탑재하고, 한국에서는 국내에 적합한 파트너를 찾아 범용 서비스를 커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에 한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애플과 구글의 모바일 플랫폼에 종속되듯, AI 분야에서도 동일한 패턴이 반복될 것이란 우려까지 나온다.

스마트시티 즉 미래 사회에서는 집안 콘센트부터 길가 신호등까지 모든 것이 연결된다. 여기서 나오는 모든 '빅데이터'가 자칫 두 업체에 의해 관장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 엄습한 것이다. 유레카 파크에서 구글의 빅데이터 수집에 대항하겠다는 스타트업 '스킵(SKEEP)'이 등장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된다. 스킵은 이메일ㆍ페이스북 쿠키 등을 빠르게 정리함으로써 사용자 행적에 기반한 광고를 볼 수 없게 만든다. 스킵 관계자는 "거대 기업들은 사용자의 개인 데이터를 이용해 돈을 벌고 있다"며 "우리는 어떤 것을 검색하든 광고를 거부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