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産 보편요금제…SKT 동참 관건

최종수정 2018.03.14 16:44 기사입력 2018.03.14 11:40

댓글쓰기

KT 3만원대 무약정 요금제 데이터 3.3배 늘려.. 5500원 인하 효과
3만원대 요금제 1만1000원 할인하는 정부 추진 보편요금제에 준해
국내 이통 가입자 절반 가진 SK텔레콤도 동참할 수 있을지 관심

KT産 보편요금제…SKT 동참 관건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경쟁 이동통신사들이 주로 고가요금제에 집중해 요금제 개편에 나서자, 마지막까지 분위기를 살피던
KT
는 역으로 저가요금제를 손대는 방식의 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추진하려는 보편요금제를 막아보려는 보다 직접적인 행보이며, 저가요금제 개편을 요구하는 정부 시책에 호응하는 조치이기도 하다.

KT는 14일 저가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3배 이상 늘리는 내용의 요금제 개편안을 발표했다. 새로 출시되는 'LTE 데이터 선택 요금제'는 무약정 조건으로 자급제나 중고 단말기를 구매한 소비자가 약정없이 가입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 32.8요금제(월 3만2800원)는 월 데이터 제공량을 3.3배 늘린 1GB가 기본 제공량이다. 38.3(월 3만8300원) 요금제에서는 2.5배 상향된 2.5GB다. 43.8 이상 요금제에도 데이터를 2배 확대해 한 단계 상위 요금제와 동일한 수준의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요금제별 매월 최소 5500원의 요금할인 효과가 예상된다.
KT産 보편요금제…SKT 동참 관건


정부의 가계통신비 인하 압박이 강해지자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이통사들은 주로 요금 할인, 혜택 확대 등을 통해 고가요금제 가입 가능성이 높은 소비자를 공략하는 방식으로 움직여왔다. 그러나 이번처럼 저가요금제 혜택을 강화하고 나선 건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가뜩이나 수익성이 낮은 요금제에 소비자 혜택을 강화하는 건 다분이 정부를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정부는 3만원대 요금제를 2만원 수준에 제공하기 위한 보편요금제 도입을 법제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이통사의 요금 인하 실적을 주파수 사용대가에 반영하거나 전파사용료 감면 혜택 등과 연동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KT가 저가요금제 할인에 나서면서 이통 3사는 고가 · 저가를 불문하고 통신비 무한 경쟁에 돌입하게 됐다. 최근 LG유플러스는 속도 제한 없는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도입하면서 고가요금제 가입자 유치전에 나선 바 있다.

KT産 보편요금제…SKT 동참 관건


관건은 국내 이동통신 가입자의 절반을 가진 SK텔레콤의 동참 여부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지난 MWC2018에서 요금제 전면 개편을 시사한 바 있다. 최근 SK텔레콤은 무약정 요금제 이용자를 위한 포인트제(무약정 플랜)와 할인반환금 유예를 포함한 선택약정 할인반환금 구조 개편 등을 시행했다. 그러나 나머지 두 회사처럼 데이터 제공량을 확대함으로써 실질적인 요금 인하효과를 낼 만한 요금제 개편은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KT는 저가요금제 데이터 증대 이외에도 고객 간 데이터 주고 받기 앱 'Y데이터박스' 출시, 로밍 음성통화 요금도 분 단위에서 초 단위로 부과하고 알림도 초단위로 제공 등 가계통신비 인하를 위한 조치를 시행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