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폭설·한파로 전국서 우편물 배달 지연

최종수정 2018.01.12 11:09 기사입력 2018.01.12 11:09

우정본부 "도로상황·집배원 안전 등 고려해 배달"




전국적인 폭설과 한파로 우편물 배달이 지연되고 있다.

12일 우정사업본부는 "배달 지연 지역은 전남·광주지역의 광주, 목포, 순천 등을 비롯해 제주지역의 제주, 서귀포, 전북의 군산, 완주 등 37곳"이라고 밝혔다.

기상특보지역과 폭설·한파 등으로 인해 우편물 배달이 어려운 지역은 우선적으로 우편차량을 이용해 특급 및 시한성 우편물을 위주로 배달하고 있다.
일반 우편물은 도로상황과 집배원의 안전을 고려해 배달이 가능한 지역부터 배달하고 있다.

또 우편물 접수 시 배달지연 지역으로 발송되는 우편물은 발송하기 전에 지연될 수 있음을 안내하고 있으며, 문자메시지(SMS), 홈페이지, 언론매체를 통해 배달지연 현황도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있다.

도로상황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배달재개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현재 우편물 배달 지연지역은 다음과 같다.

△경남 4곳 : 창녕, 합천, 밀양, 김해
△충청 7곳 : 천안, 청주, 서산, 세종, 괴산, 당진, 보은
△전남 9곳 : 광주, 목포, 순천, 완도, 구례, 장성, 나주, 무안, 영광
△경북 6곳 : 문경, 상주, 영양, 안동, 청송, 의성
△전북 9곳 : 전주, 군산, 완주, 임실, 순창, 남원, 고창, 진안, 부안
△제주2 곳 : 제주, 서귀포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