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귀열고 눈높이 맞춘 동반성장

최종수정 2010.12.24 11:26 기사입력 2010.12.24 11:26

댓글쓰기

노병용 사장 동반성장위 출범 등 협력업체 직접 방문 애로사항 청취

▲지난 20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에 위치한 듀아드를 방문한 롯데마트 노병용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은 송충순 듀아드 대표(맨 오른쪽)와 만나 건의사항 및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날 최춘석 상품본부장(왼쪽에서 두번째)도 자리를 함께했다.

▲지난 20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에 위치한 듀아드를 방문한 롯데마트 노병용 사장(왼쪽에서 세번째)은 송충순 듀아드 대표(맨 오른쪽)와 만나 건의사항 및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날 최춘석 상품본부장(왼쪽에서 두번째)도 자리를 함께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지난 10년간 롯데마트에 제품을 납품했지만 사장을 직접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올해는 즐거운 마음으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난 20일 경기도 부천 소재 칫솔 생산업체인 듀아드 송충순 대표. 송 대표는 이날 현장방문차 방문한 노병용 롯데마트 사장으로부터 속시원한 대답을 듣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수년간 '속앓이'해 온 해외진출의 꿈이 실현됐기 때문이다.

송 대표는 이날 노 사장에게 해외진출을 하고 싶지만, 인력이나 자금 등에서 어려움이 많아 여의치 않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노 사장은 송 대표의 이같은 사정을 듣고, 즉석에서 듀아드의 해외진출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롯데마트가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및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협력사의 경쟁력이 롯데마트의 경쟁력과 직결된다는 판단에서다. 노 사장은 최근 한달동안에만 듀아드와 돈육 협력업체 청미원 등 2곳을 방문했다. 현장에서 듣는 업체들의 애로사항이야말로 롯데마트가 한단계 도약하는데 꼭 필요한 '입에 쓴' 약이라는 판단에서다. 노 사장은 최근 월 1회 '협력업체 방문의 날'도 지정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주요 임직원이 모두 동행할 정도로 노 사장은 협력사의 애로사항 청취를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현장의 눈높이에 맞춘 여러가지 건의내용을 들을 수 있어 사내에서도 평가가 좋다"고 설명했다.

노 사장이 위원장으로 있는 롯데마트 동반성장위원회는 지난달 출범 이후, 기존의 상생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협력사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지원책을 마련해 '눈높이 지원'에 나섰다. 지원은 크게 자금, 제품개발, 수출 등 3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현재 각 프로그램별로 지원 업체를 선정하기 위한 작업이 진행중이다.

롯데마트, 귀열고 눈높이 맞춘 동반성장

자금지원은 신선식품의 선급금 등 직접적인 방법과 네트워크론 등 금융기관을 통한 간접적인 방법으로 이뤄지며, 추가로 연 3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제조 노하우를 키우고 제품개발을 위한 지원 금액을 2012년까지 700억원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 자금은 중소생산자 브랜드 상품인 MPB(Manufacturing Private Brand) 개발에 사용된다.

듀아드처럼 제품과 경영상태 등이 우수한 협력사를 선정, 롯데마트가 진출해 있는 중국 인도네시아 등 해외매장을 통해 해외 판로를 마련할 수 있는 방안도 추진한다. 약 100개사가 해외진출의 혜택을 누릴 것으로 보인다.

롯데마트는 위원회를 통해 이들 지원 프로그램에 대해 격주로 실행 상황을 점검,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노 사장은 "매장 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도 자주 방문해 협력사와의 직접적인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우수한 상품은 국내는 물론 해외매장으로 판로를 확대하는 등 상생의 차원을 넘어 동반성장으로 나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