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최종수정 2017.12.07 14:24 기사입력 2017.12.07 14:24

댓글쓰기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아시아경제 송윤정 기자] 케이크를 자르는 색다른 방법이 공개됐다. 일명 ‘11자’ 방식이다. 이 방법대로 케이크를 자를 경우 기존 부채꼴 모양으로 자를 때보다 케이크를 오래 보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사이트 유투브에 소개된 ‘새로운 케이크 커팅 방법’ 영상은 영국의 유전학자이자 우생학 창시자로 유명한 프랜시스 골턴이 처음 고안한 것으로 전해진다.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골턴은 1906년 영국의 과학잡지 네이처 편집자에게 보낸 편지에서 ‘케이크를 피자처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된다’고 주장한 뒤 그 대안으로 ‘11자 자르기’를 제시했다.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동그란 케이크의 중앙을 11자 모양으로 자른 뒤 가운데 부분을 떠서 먹는 이 방식은 상하기 쉬운 케이크를 오래 보관할 수 있는 유용한 방법이다.

기존의 부채꼴 모양으로 자를 경우 절단된 면이 공기 중에 그대로 노출돼 수분이 빠르게 증발하는 반면 11자 모양으로 자를 경우 절단된 면을 다시 붙일 수 있어 공기 노출을 최소화한다.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어쩜좋니] 케이크를 ‘부채꼴’ 모양으로 자르면 안 되는 이유


게다가 11자 자르기 기법은 케이크를 전부 먹을 때까지 적용할 수 있다. 절단된 단면을 붙여 다시 원형으로 복구한 뒤 또 다시 11자로 자르고 이를 계속적으로 반복하면 된다.

모양을 보존하기 위해 케이크 겉면에 밴드를 둘러주면 밀착력을 더 높일 수 있다.

▲ 11자 케이크 자르는 법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