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러, '유엔 대북제재 확대' 美요청 무산

최종수정 2018.08.10 19:58 기사입력 2018.08.10 19: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러시아 은행 등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대상으로 추가하려던 미국의 요청이 중국과 러시아 측의 반대로 무산됐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1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에서 러시아 아그로소유즈 상업은행을 포함, 대북제재 위반 혐의를 받는 개인 1명과 몇몇 기관들에 대해 국제 제재를 가하자는 미국의 시도를 저지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유엔 제재 대상으로 지정되려면 안보리의 15개 회원국 전원이 만장일치로 동의해야 한다.

외무부는 "미국이 자신의 제안을 입증하기 위해 제시한 일련의 증거는 전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의 신규 제재는 러-미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고 북한과 관련한 긴장완화 논리에도 어긋난다"고 했다.

미국은 지난 3일 유엔 안보리와 재무부의 제재 대상인 조선무역은행 대표와 거래한 혐의로 아그로소유즈 상업은행과 북한 관련 유령회사 2곳, 북한인 1명을 독자 제재하고, 이들을 안보리의 대북제재 대상에 추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