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증권, 삼정KPMG와 녹색채권 시장 활성화 업무협약

최종수정 2018.07.12 16:57 기사입력 2018.07.12 16:57

댓글쓰기

원화 녹색채권 발행 활성화·기후 금융 저변 확대 위한 공동 마케팅 수행키로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SK증권은 삼정KPMG와 12일 여의도 본사에서 원화 녹색채권(그린본드)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모니터링, 업체 발굴 등 녹색채권 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관련 위한 홍보 및 채권 발행 관련 공동마케팅을 수행하게 된다.

녹색채권은 채권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재생에너지, 에너지고효율제품, 전기차 등 친환경 녹색산업 지원에 한정한 특수목적 채권이다. 2008년 3억달러였던 해외 녹색채권 발행 시장은 2017년 1555억달러 규모로 성장했다.

해외 시장과 달리 원화 녹색채권은 지난 5월 산업은행이 3000억원 규모로 발행한 1건이 유일하다. 당시 SK증권은 인수단으로, 삼정KPMG는 해당 채권의 녹색성(친환경 사업 관련성)을 검증하는 기관으로 참여했다.

협약 파트너사인 삼정KPMG는 글로벌 종합 회계?컨설팅사로, 국내 최초 원화 녹색채권 검증 보고서를 발행하는 등 기후변화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SK증권은 지난달에 한국중부발전·에코아이와 함께 해외 온실가스 배출권 중개사업을 진행하는 등 기후금융분야에도 진출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인천 송도에 있는 국제금융기구인 GCF(녹색기후기금)에 국내 민간금융회사 최초로 AE(이행기구)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