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리우스 “나의 실수로 팀이 패배…모두에게 미안하다”

최종수정 2018.05.27 15:02 기사입력 2018.05.27 15:02

댓글쓰기

사진=리버풀 공식 트위터 캡쳐

사진=리버풀 공식 트위터 캡쳐



[아시아경제 김성현 기자] 리버풀의 골키퍼인 로리스 카리우스가 레알 마드리드와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의 실수를 사과했다.

27일 오전 3시45분(한국시각) 우크라이나 키예프 올림피스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레알 마드리드가 리버풀을 3대1로 꺾고 대회 3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카리우스 골키퍼는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수 카림 벤제마의 선제골 실책에 이어, 가레스 베일의 쐐기골에도 결정적인 실수를 범해 팀의 패배에 영향을 끼쳤다.

영국 언론 ‘인디펜던트’는 이날 경기 후 카리우스를 두고 “(레알 마드리드가) 경기를 손쉽게 마무리할 수 있게 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카리우스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후, 절망에 빠졌다(Karius was inconsolable)”며 “카리우스의 실수는 키예프에서의 리버풀에게 대단한 대가를 치르게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매체는 영국 ‘토크스포츠’와 카리우스의 인터뷰 내용도 전했다.

카리우스는 ‘토크스포츠’를 통해 “나의 실수로 팀이 결승전에서 패했다”며 “미안하다. 모두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영국 맨체스터 시티와 독일 FSV 마인츠05에 적을 둔 바 있는 카리우스는 지난 2016년 리버풀로 이적해 등번호 1번을 차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19경기에 출전했다.

김성현 인턴기자 sh0416hy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