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결국 무릎 꿇었지만…“잘했다 베트남!”

최종수정 2018.01.28 00:05 기사입력 2018.01.28 00:05

댓글쓰기

베트남 축구대표팀/사진=AFC 공식 홈페이지

베트남 축구대표팀/사진=AFC 공식 홈페이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팀이 결국 우즈베키스탄에 패했다.

27일 오후 5시(한국 시각) 중국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베트남이 우즈베키스탄에 1-2로 패배했다. 베트남은 사상 최초로 올라간 결승 무대였으나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경기 시작부터 많은 눈이 내려 경기 진행에 다소 차질을 빚었다. 선수들은 폭설에도 활발하게 움직였다. 전반 7분에 우즈베키스탄의 첫 골이 터졌다. 전반 23분에는 라인이 눈에 가려져 잠시 경기가 중단되었다.

경기 재시작 후에도 계속되는 베트남의 공격은 전반 39분 결국 성공했다. 베트남 선수 꽝하이는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눈을 치운 상태에서 시작된 후반전 경기에서는 우즈베키스탄이 강하게 몰아붙였다. 이에 맞서 베트남도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하지만 베트남 선수 도 두이 마잉이 결정적인 실수를 범하는 등 경기는 점점 우즈베키스탄이 주도해 나갔다.

무승부로 끝난 후반 경기 이후 펼쳐진 연장전 경기에서도 양 팀의 양상은 비슷했다. 연장 후반 시작과 함께 베트남은 먼 거리에서 슈팅을 날렸다. 연장 후반 9분에도 베트남은 좋은 헤딩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베트남의 슈팅은 계속해서 골문을 벗어났다. 연장 후반 14분, 교체로 들어온 우즈베키스탄의 시도르프가 골을 터뜨리며 베트남(1)-우즈베키스탄(2)로 우즈베키스탄의 우승으로 끝났다.

우승은 거머쥐지 못했지만, 네티즌들은 “잘했다 베트남!”, “동남아시아의 축구 가능성을 보였다”, “박항서 감독 자랑스럽습니다” 등 환호의 메시지를 보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