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베트남, 우즈벡에 1-2 패 준우승…네티즌 "대단해요 갓항서"

최종수정 2018.01.27 20:30 기사입력 2018.01.27 20:26

박항서 감독/사진=아시아경제DB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이 2018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지만 결국 우즈벡이 2-1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과 우즈벡은 27일 오후5시(한국시간) 중국 창저우에서 2018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 경기를 치렀다. 경기 초반 선제골은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우즈벡이 먼저 터뜨렸다.

우즈벡 루스탐존 아슈마토프는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슛을 날려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베트남은 우즈벡을 압박하며 지속적으로 공격을 이어갔고 전반 40분 프리킥 기회를 얻어 퀑하이의 왼발슛이 골대 좌측 상단 구석으로 빨려들어가 동점 상황을 만들어냈다.
1-1 상황에서 베트남과 우즈벡은 후반전 45분과 추가시간까지 득점하지 못했고, 결국 승부는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베트남과 우즈벡은 치열한 볼 다툼을 했지만 양팀 모두 결정적 슈팅은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종료 직전인 연장후반 15분 우즈벡의 시도로프가 코너킥을 골대 앞에서 슈팅으로 연결해 베트남을 상대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한편 이 같은 소식에 네티즌들은 “그래도 대단해요 갓항서”, “박항서 감독님 포함 베트남 선수, 코칭스태프들 모두 수고하셨습니다!!”,“대단하다 베트남 ㄷㄷ”,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