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 토트넘, 사우샘프턴 5-2 완파

최종수정 2017.12.26 23:35 기사입력 2017.12.26 23:35

손흥민, 토트넘 핫스퍼 동료 공격수 해리 케인, 델레 알리 [사진=토트넘 공식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손흥민(25·토트넘 핫스퍼)이 올해 마지막 경기에서 한 골과 도움 두 개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우샘프턴과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올 시즌 아홉 번째 골(정규리그 여섯 번째 골)과 시즌 4, 5호 도움을 동시에 신고했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은 사우샘프턴을 5-2로 크게 이겼다. 손흥민이 한 경기에 공격포인트 세 개를 달성한 것은 올 시즌 처음, 지난 4월8일 본머스와의 정규리그 경기 이후 8개월 만의 일이다.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의 4-2-3-1 전술에 왼쪽 공격수로 나가 팀 공격의 활로를 뚫었다. 전반 39분에 도움을 기록하며 활약에 시동을 걸었다. 왼쪽에세 델레 알리가 내준 패스를 받아서 중앙으로 뛰어 들어가는 해리 케인에게 정확히 공을 내줘 선제골을 도왔다. 전반 42분에는 케인이 준 패스를 받아서 왼쪽을 돌파한 후 상대 벌칙지역 안까지 진입했다. 조금만 더 전진하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 손흥민은 결정적인 순간에 상대 수비수 잭 스티븐스에 밀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억울하다는 표시로 땅을 쳤다.

하지만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4분에 이날 경기 두 번째 도움을 기록하며 아쉬움을 풀었다. 손흥민은 알리에게 패스했고 알리가 왼쪽 지역에서 중거리슈팅을 때려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6분에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알리가 준 공을 받아서 상대 벌칙지역 오른쪽으로 침투해 오른발로 슈팅해 상대 골문 왼쪽을 공략했다.
팀이 4-1로 앞선 후반 22분에도 추가골을 간접적으로 도왔다. 손흥민은 오른쪽에서 상대 공을 뺏은 후에 중앙으로 빠져들어가는 알리에게 패스했고 알리가 다시 케인에게 패스, 케인이 득점했다. 손흥민은 케인의 축구화를 닦아주는 세리머니를 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후반 32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돼 벤치에 앉았다. 경기는 토트넘의 5-2 승리로 마무리됐다. 한편 이날 해트트릭을 기록한 케인은 2017년 한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다 신기록을 달성했다. 서른아홉 골. 종전 기록은 앨런 시어러가 1995년 넣은 서른여섯 골이다. 이에 더해 리오넬 메시가 올해 기록한 공식 경기 쉰다섯 골도 넘었다. 케인은 올해 공식 경기에서 총 쉰다섯 골을 터트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