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리그 유소년, 첨단 비디오 분석 시스템으로 기량 쑥쑥

최종수정 2017.12.26 11:06 기사입력 2017.12.26 11:06

K리그 주니어 경기 영상 촬영용 특수 장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K리그와 한국 축구의 미래, 유소년 선수들을 위한 첨단 비디오 분석 시스템이 가동돼 효과를 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올해 K리그 주니어 대회 전 경기에서 '유소년 경기분석 시스템'을 운영했다. 이는 K리그 소속 유소년 선수들의 체계적인 훈련과 기량 향상에 큰 도움이 주고 있다.

 

유소년 경기분석 시스템은 K리그 전 구단 유소년 팀들의 공식 경기를 촬영해 지도자, 유소년, 학부모 등에게 분석 영상과 데이터를 제공한다. 영상 촬영은 K리그 주니어 모든 경기에 파견된 전문 촬영팀이 하며 경기 전체를 관망할 수 있도록 특수 제작된 9m 높이의 삼각대를 활용한다.

 

촬영 영상은 개인별, 상황별로 세분화되어 경기 종료 후 24시간 이내에 웹사이트와 앱에 업로드된다. 별도의 작업 없이 웹사이트 상에서 줌인과 슬로우모션 등이 가능해 미세한 동작까지도 확인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영상을 바탕으로 한 세부 데이터가 결합돼 지도자와 선수들이 실시간으로 리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유소년 경기분석 시스템은 연맹과 '비프로일레븐'이 함께 진행하는 사업이다. '비프로일레븐'은 2015년 연맹과 조동성 전 서울대 교수(현 인천대 총장)와 협력해 진행한 한국프로축구연맹-서울대학교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스타트업 기업이다.

 

현재 K리그 유소년 팀 중 비디오 분석 시스템을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는 팀은 FC안양으로 주간 평균 714회를 기록하고 있다. 그 다음은 FC서울 유소년 팀으로 주간 평균 679회를 기록했다. 전체 접속 평균은 1일 139회, 1주 기준 974회, 1개월 기준 4242회 접속하는 등 높은 활용도를 나타내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