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월드컵 개막] 불신과 편견 넘어 월드컵을 기회로 만들어야 하는 푸틴

최종수정 2018.06.14 13:24 기사입력 2018.06.14 13: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러시아(상트페테르부르크)=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나고 자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핫도그 장사를 하는 30대 청년 아르투르씨는 "솔직히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이 별로 없다"고 했다. 그는 "많은 돈을 낭비해가며 월드컵을 개최했어야 했나 싶다"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66)을 "신뢰할 수 없다. 그는 국민의 세금을 뒤로 빼돌리는 나쁜 대통령"이라고 했다.

아르투르씨 외에도 러시아에서는 월드컵을 앞두고 '푸틴 불신'의 분위기가 싹트고 있다. 푸틴은 지난 5월 77%의 지지율로 4선에 성공했다. 하지만 러시아 국민들 사이에서는 "77%는 허수"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많다. 수도 모스크바에 결집된 부유층들이 만들어낸 허수일 뿐, 실제 서민들은 그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러시아월드컵은 푸틴이 국민들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반전할 절호의 기회다.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치르면 국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 푸틴은 월드컵을 기점으로 풀어야 할 국내외 숙제들이 많다. 월드컵의 성공은 단순히 대회가 안전하게 열리느냐를 넘어 그가 숙제를 푸느냐의 여부에 달렸다고 러시아 현지 언론들은 분석한다.

푸틴은 무엇보다 국제사회와의 관계를 개선하려 한다. 그는 월드컵 기간 세계 각국의 정상들을 초대해 만날 계획이다. 오는 21~23일에는 우리 문재인 대통령(65)을 만나 정상회담을 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72)과의 정상회담 시기도 조율 중이다. 빠르면 월드컵 기간 중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경제 활성화 문제도 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월드컵으로 러시아의 경기는 부양되겠지만 '월드컵 효과'의 지속기간은 매우 짧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럽연합(EU)의 경제 제재 때문이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내분에 개입하고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했다는 이유로 EU로부터 오는 9월15일까지 경제 제재를 받고 있다. 푸틴은 EU를 회유하기 위한 거점으로 자신과 정치적으로 밀접한 관계에 있는 오스트리아를 이용하려 한다. 오스트리아가 EU와 러시아의 대화 채널을 열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는 한편, 푸틴은 월드컵 기간 방문할 유럽 주요국가 수장들과도 만날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푸틴은 월드컵을 통해 러시아에 대한 타국의 편견과 이미지 등을 바꿔야 한다. 외국은 러시아에 대해 테러, 마피아, 인종차별 등을 우려한다. 독일, 오스트리아 등 현지방송 뉴스에서는 러시아와 테러에 관련된 특집 방송을 내보내기도 했다. 이에 푸틴과 러시아는 월드컵경기장과 도시 내 보안과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공항과 경기장 등지에서 보안 검색을 철저히 하고 있다.

이들 할일을 하기 위해서는 러시아축구대표팀의 활약도 중요하다. 대표팀이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면 그만큼 국민들의 성원이 모여 푸틴의 할일들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