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세돌의 새해 다짐, 대결 앞두고 “커제에게 빚 갚고 싶다”

최종수정 2018.01.13 14:31 기사입력 2018.01.13 14:31

이세돌-커제/사진=연합뉴스
이세돌-커제/사진=연합뉴스


이세돌(35) 9단이 커제(21) 9단과 1년 2개월 만의 대결을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

13일 이세돌 9단은 제주도 해비치호텔 로비에서 열린 ‘2018 해비치 이세돌 vs 커제 바둑대국’ 개막식에서 “많은 빚을 지고 있는데 그 빚을 조금이나마 갚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이세돌 9단이 언급한 ‘빚’은 커제 9단에게 패배했던 경기들을 의미한다. 그는 2015년 11월 삼성화재배 준결승에서 커제 9단에게 패한 이후 1년간 3승 10패로 상대 전적이 크게 밀렸다.

이세돌 9단은 “커제 9단과 만나서 기쁘다. 그런데 바둑을 두기 전에는 참 기쁜데 매번 대국이 끝나고 나서는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커제 9단은 “이세돌 9단과 만나서 배우 반갑다. 특히 이세돌 선배님과 수개월 만에 처음 만나서 더욱 반갑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커제 9단은 제주도에 처음 와봤다며 “제주도에서 깊은 인상을 받고 있다. 바다가 아름다워서 사진도 많이 찍었다. 결과가 어떻게 되든 이번 대회를 만끽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 경기의 승자는 상금 3000만원과 현대자동차 소형 SUV 코나(중국 현지모델은 엔시노)를 가져간다. 패자는 상금 1000만원을 받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