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팀이벤트 추가' 평창올림픽 피겨, 입장권 '완판' 보인다

최종수정 2018.01.12 14:06 기사입력 2018.01.12 14:06

댓글쓰기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지난달 3일 서울 양천구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2차 국가대표선발전 아이스댄스 부문에서 우승한 뒤 갈라쇼를 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지난달 3일 서울 양천구 목동실내빙상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2차 국가대표선발전 아이스댄스 부문에서 우승한 뒤 갈라쇼를 하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asiae.co.kr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동계 올림픽 인기 종목인 피겨 스케이팅의 티켓 확보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국제빙상연맹(ISU)은 12일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 팀이벤트에 출전할 10개국을 확정 발표했다. 우리나라도 팀 이벤트 출전이 확정됐다. 팀이벤트는 10개국이 출전해 남녀 싱글과 페어, 아이스댄스에서 기량을 겨루고 상위 국가에 메달을 수여하는 국가대항 이벤트.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처음 도입됐고, 국가별로 최대 선수 10명이 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쇼트와 프리 등 세부 종목에 서로 다른 선수들이 나선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피겨 남녀, 싱글 종목과 갈라쇼 티켓은 이미 판매율이 90%를 넘었다. 팀이벤트와 페어, 아이스댄스 종목의 티켓만 남아 있는 상황이다. 팀이벤트는 2월9일(남자싱글 쇼트프로그램·페어 쇼트프로그램)과 11일(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페어 프리스케이팅), 12일(남녀 싱글 프리스케이팅·아이스댄스 프리댄스) 열린다. B석 기준으로는 물량이 충분하다.

팀이벤트에는 여자 싱글의 메드베데바와 자기토바(이상 러시아), 남자 싱글의 하뉴 유즈루와 우노 쇼마(이상 일본), 네이선 첸(미국), 아이스댄스 테사버츄-스캇모이어(캐나다),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프랑스) 등 유명 선수들이 출전할 가능성이 크다.

이정수 조직위 피겨종목 스포츠매니저는 "팀이벤트가 다소 생소한 종목이라 입장권이 아직 여유가 있지만 스타 선수들의 출전 소식이 알려지면 티켓이 곧 매진될 수 있다"고 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