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IOC "남북, 20일 스위스서 평창올림픽 논의"

최종수정 2018.01.11 07:06 기사입력 2018.01.11 07:06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오는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본부에서 대한체육회와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북한 올림픽위원회 등이 참석하는 회의를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IOC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평창조직위와 대한체육회, 북한 올림픽위원회 대표와 고위급 정부 대표, 양측의 IOC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토마스 바흐 위원장이 주재한다. 북한 선수단 규모와 명칭, 국기와 국가, 선수경기복 등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 조율하게 된다. IOC측은 "이미 모든 등록마감 시한이 지났기 때문에, 필수적으로 결정해야 하는 부분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전 세계 많은 국가들로부터 박수받는 남북한의 제안을 나 역시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올림픽 정신과 결의안에 맞는 커다란 진전"이라고 말했다.

 

지난 8일부터 스위스를 방문 중인 장웅 북한 IOC 위원은 이날 IOC의 발표에 앞서 바흐 위원장과 만나 관련 내용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장 위원은 북한측 의사를 최종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