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도종환 장관 "北 올림픽참가 구체방안 만들겠다"

최종수정 2018.01.02 23:03 기사입력 2018.01.02 23:03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이 올 경우에 어떤 경로를 활용할 것인가, 이런 준비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문체부 시무식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것으로 믿고 있다"면서 "북쪽에서 회신이 오는 대로 준비된 내용을 갖고 실질적인 회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 장관은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할 것을 대비해 수송과 숙박, 안전, 행사와 관련해 미리 준비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국방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동계올림픽 참가의사를 밝히면서 우리 정부는 북한에 회담을 제의하는 등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북한 선수단이 올림픽 경기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를 거치는 등 관련 절차가 남아 있다.

도 장관은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안전한 올림픽, 평화 올림픽으로 치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한반도가 평화와 번영의 계기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남북관계가 개선되며 한반도에 평화가 다시 찾아온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을 다 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준비, 국가관광전략회의 운영, 도서구입비ㆍ공연관람비 소득공제제도 등 문체부가 그간 추진한 성과를 치하하면서 "과거와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새 문화행정을 펼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도 장관은 이어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올해의 국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최종 경합에 오른 우리나라를 거론하면서 "외적 위기에 차분하게 대응했다면 내적 부패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하면서도 품격을 잃지 않았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문화행정의 중요성도 설파했다. 그는 "'국민의 건강한 삶, 정신적 여유가 있는 삶, 아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고민하고 실천하자"며 "문화행정의 주인으로서 사명감을 갖고 능동적이고 즐겁게 일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