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포츠가 南北 긴장 녹일까..대표단 파견부터 단일팀·공동주최 논의까지

최종수정 2018.01.01 13:47 기사입력 2018.01.01 13:47

댓글쓰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 위해 입국하는 북한 선수단[사진=김현민 기자]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 참가하기 위해 입국하는 북한 선수단[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시사하면서 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반도 주변의 긴장을 완화하는 데 평창올림픽을 지렛대로 삼으려는 문재인 대통령의 구상도 현실화될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직접 발표한 신년사에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북한 핵실험 이후 국제제재가 강화된 가운데 북한은 그간 우리측의 당국회담에 응하지 않고 민간 차원의 교류도 제한하는 등 남북관계 긴장은 지속돼 왔다. 그간 수차례 올림픽 참가를 타진했음에도 회신이 없었지만 새해 벽두 들어 대표단 파견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북한의 참가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앞서 그간 국내에서 열린 국제 스포츠행사에 북한 선수단이 파견된 건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을 비롯해 네 차례다.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2005년 인천 아시아육상선수권에도 선수단을 보냈다. 2003년과 2005년에는 대규모 응원단이 함께하기도 했다. 북한의 선수단 파견이 확정될 경우 국내에서 열리는 올림픽 가운데선 처음이 될 전망이다. 앞서 1988년 서울에서 열린 하계올림픽에는 참가하지 않았었다.

올림픽을 둘러싼 남북간 신경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분단 직후 체제경쟁이 치열했는데 올림픽을 둘러싼 남북 당국간 밀고 당기는 회담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 가능하다. 1962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당시 우리쪽에 도쿄올림픽에 나갈 남북한 단일팀 구성을 요청했다. 북한도 남북 단일팀 구성문제를 토의하기 위해 판문점 회담을 제의했고 같은 해 11월 스위스에서 실무회담이 열리기도 했다.
이후 이듬해 1월 들어 '남북 단일팀 구성', '국기는 IOC 집행위에 일임', '국가는 아리랑', '동ㆍ서독 사례에 준용해 선수 선발' 등을 합의한 남북체육회담이 열렸고 단일팀 구성을 위한 회담이 홍콩에서 열리는 등 논의가 이어졌으나 7월 들어 결렬됐다. 협상을 어떻게 할지도 의견차가 있었지만 북측이 남측을 비방한 데 대해 공개사과를 요구했고 북한이 거부하면서 회담이 깨졌다.

1972년 들어서도 남북간 체육분야를 중심으로 교류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힘을 얻었다. 그 해 9월 남북 올림픽위원장이 남북간 체육교류회담을 위해 남북 대표가 서울과 평양을 방문하도록 상호 초청한다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1979년에는 북한이 우리쪽에 모스크바 올림픽대회에 남북 단일팀을 꾸려 출전하기 위해 체육인대표회의를 제의했으나 당시 박종규 대한체육회장은 "제의를 공식 접수한 적이 없다"는 평을 내놨다. 앞서 두달여 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하면서 정국이 어수선한 시기였다.

전두환 대통령 취임 이듬해인 1981년 6월 당시 조상호 대한체육회장 겸 대한올림픽위원장이 올림픽을 비롯해 국제경기대회에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참가하고 남북한 체육회담을 제의했으나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 1984년 들어 북측의 단일팀 구성 제의에 정주영 당시 대한체육회장이 수락하면서 당시 LA올림픽 단일팀 구성을 위한 논의도 급물살을 탔다. 선수단 구성을 위한 회담이 수차례 열리는 등 대화가 이어졌다. 그러나 아웅산테러ㆍ납치사건 등이 불거지면서 회담은 난항을 겪었고 결국 세 차례 이어진 회담 이후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중단됐다.

서울에서 열린 1988년 하계올림픽을 둘러싸고 개최 직전까지 이어진 논의도 수많은 우여곡절이 서려있다. 1985년 전두환 당시 대통령이 북측에 올림픽 참가를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고 같은 해 12월 김일성 당시 북한 주석은 남북 공동개최를 언급했다. 남과 북, IOC간 수차례 회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북측은 일부 종목을 북한에서 개최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운영방식 등을 둘러싸고 논의 끝에 북한은 1988년 1월 서울올림픽 불참을 발표했다. 개최 직전까지 우리 정부는 물론 국회까지 나서 참가를 독려했으나 올림픽이 열리는 9월 초 불참을 공식 선언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