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양궁 최미선 대한민국 체육상…기보배 청룡장

최종수정 2017.10.13 11:14 기사입력 2017.10.13 11:14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제55회 체육의 날(10월15일)을 맞이해 최미선 선수 등 아홉 명이 대한민국체육상을 수상하고, 기보배 선수 등 104명이 체육발전유공자 정부 포상을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제55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 및 2017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을 오는 17일 오후 2시 국립중앙박물관(용산구 소재) 대강당에서 수상자 가족과 체육 단체 주요 인사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다.

수상 및 포상 대상자는 대한민국체육상 9명, 청룡장 26명, 맹호장 16명, 거상장 25명, 백마장 16명, 기린장 9명, 체육포장 12명 등 총 113명이다.

대한민국체육상은 체육인들을 격려하는 체육 분야 최고의 전통과 권위가 있는 상으로 국제대회 등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와 지도자, 생활체육 진흥에 공적이 있는 사람 등을 발굴해 아홉 개 부문(대통령상 7개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1개 부문, 특별상 1개 부문)으로 시상하고 있다.

수상자로는 ▲경기상에 여자양궁 최미선 ▲지도상에 김종기 대한태권도협회 국가대표 총감독 ▲연구상에 나영일 서울대학교 교수 ▲공로상에 박성인 대한빙상경기연맹 명예회장 ▲진흥상에 김선교 양평군청 군수 ▲극복상에 부산장애인체육회 남자수영 조기성 ▲특수체육상에 안종대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사업관리국장 ▲심판상(장관상)에 문원배 대한유도회 상임심판위원장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특별상)에 박진희 여사(여자빙상 박하은 선수의 어머니)가 선정됐다.
최미선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과 함께 상금 1000만원이 수여되며, 특별상인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장관 감사패와 소정의 시상품이 수여된다.

각종 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대한민국 체육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수여하는 체육발전유공 부문의 ▲청룡장 수훈자로는 2016 리우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을 획득한 기보배를 비롯해 2016 리우올림픽에서 남자양궁 단체전 1위와 개인전 1위 달성에 기여한 최승실 대한양궁협회 지도자, 2013 세계볼링선수권대회 금메달 3개 획득에 기여한 김희순 대한볼링협회 지도자 등 열한 명이 선정됐다. 또한 ▲맹호장 수훈자로는 전홍철 대한검도회 지도자 등 열세 명이 선정됐다. 이외에 거상장 열여섯 명, 백마장 열 명, 기린장 일곱 명, 포장 아홉 명 등 총 예순여섯 명이 체육발전유공 부문 훈포장 수훈자로 선정됐다.

장애인 체육발전유공 부문에서는 ▲2016년 리우패럴림픽대회 금메달 등 여러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이인국 남자수영 선수와 2016년 리우패럴림픽대회 등에서 금메달 획득에 기여한 이용덕 대한장애인유도협회 지도자 등 열다섯 명이 청룡장 수훈자로 선정되었다. 또한 ▲2014년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은메달 수상자인 수영의 정양묵 선수 등 세 명이 맹호장을 받게 되며, 이외에 거상장 아홉 명, 백마장 여섯 명, 기린장 두 명, 포장 세 명 등 총 서른여덟 명이 장애인 체육발전유공 부문 훈포장 수훈자로 선정되었다.

체육의 날은 1962년 '국민체육진흥법'에 의해 제정됐다. 정부는 매년 체육의 날을 기념해 체육계 발전에 기여한 체육인을 발굴·포상함으로써 체육인들의 사기를 진작하고, 체육진흥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