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北 김정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유 열성팬…축구에 대대적 투자

최종수정 2017.09.12 11:40 기사입력 2017.09.12 11:40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대표 세 팀 [사진=더선 홈페이지 캡쳐]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열성팬이라는 언급이 나와 눈길을 끈다.

이탈리아 안토니오 라치 상원의원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실린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나눈 대화를 전했다. 라치 의원은 지난 4월 김일성의 105돌 생일 기념행사에 초청돼 북한을 방문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축구를 매우 좋아하는 축구광으로 특히 월드컵 등 메이저 대회는 빼놓지 않고 본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자신과 개인적인 대화에서 "맨유를 매우 좋아한다"며 스스로 맨유의 팬임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스위스 베른에서 유학하며 유럽 축구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정권을 잡은 뒤에는 축구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

수년 전부터 다수의 유망주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축구 아카데미로 유학 보냈고다. 2013년에는 평양 시내에 국제축구학교를 열었다. 북한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한광성(19)은 지난 3월 이탈리아 세리에A 칼리아리 칼초와 계약한 뒤 세리에B 페루자로 임대 이적해 활약하고 있다. 지난달 27일 정규리그 개막경기에서는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라치 의원은 "한광성은 해외로 진출하는 많은 선수 중 단지 처음일 뿐"이라며 "앞으로 세계 무대에서 활짝 필 것이다. 프리미어리그도 곧 북의 재능 있는 선수들로 넘쳐날 것"이라고 한 김 위원장의 말을 전했다.
더선은 북한이 핵 실험으로 세계를 긴장시키고 있는 점을 들어 김 위원장이 팬임을 알게 된 만큼, 맨유의 라이벌인 맨체스터 시티와 첼시, 아스널은 걱정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비꼬았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