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 한복 입고 새해 인사…“나 자신이 더욱 발전하는 해가 되길”

최종수정 2018.02.14 10:33 기사입력 2018.02.14 10:33

댓글쓰기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시아경제 위진솔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설 명절을 맞아 한복을 차려입고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설 연휴를 앞둔 14일 한복 사진과 함께 “2018년에는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는 새해인사를 전했다.

RM은 “황금 개띠의 해인 만큼 올해 하는 일 모두 잘 되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그 기운을 받아 더욱 열심히 하겠다. 멤버들 모두 몸과 마음이 건강했으면 좋겠고, 새해엔 월드 스타디움 투어라는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황금 개띠의 해라 개띠인 저에게도 의미 있는 일들이 많이 일어날 것 같다. 주어진 일에 항상 감사하는 한 해가 됐으면 좋겠다. 준비 중인 믹스테이프도 하루빨리 들려드리고 싶다”고 새해 소감을 밝혔다.
진은 “2017년에 너무 행복했는데 2018년도 그렇게 행복하게 보내고 싶다. 새해에는 우리 멤버들 모두 아프지 말고 항상 행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슈가는 “아직 2018년이 됐다는 게 실감 나지 않는다. 올해는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핫 100' 차트에 진입하는 것이 목표이고, 개인적으로는 여러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하거나 개인 작업물을 발표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새해에는 전 세계에 평화가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새해 목표를 전했다.

지민은 “우리 멤버들과 팬분들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2018년이 되면 좋겠다. 올해는 저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며 새해 소망을 말했다.

뷔는 “벌써 스물넷이 됐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방탄소년단이 이 자리까지 올라왔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2018년엔 멤버들과 주위의 모든 사람이 항상 몸과 마음이 다치지 않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올해는 모두가 웃는 날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국은 “2018년에는 조금 더 끈기 있고, 나 자신이 더욱 발전하는 해가 되면 좋겠다. 또한 새해엔 피아노 연습을 열심히 해서 연주를 더 잘 하고 싶다”고 새해 목표를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예정된 스케쥴로 인해 14일 개최되는 가온차트뮤직어워즈에 불참한다.

위진솔 기자 honestyw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