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래퍼 제이니, 과거 디스 배틀서 육지담에 "입 집어넣어, 넌 이빨 밀당녀"

최종수정 2018.02.14 09:19 기사입력 2018.02.14 09:19

사진=Mnet 쇼미더머니3, 언프리티랩스타3 캡처
사진=Mnet 쇼미더머니3, 언프리티랩스타3 캡처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을 소재로 한 '빙의글'이 실제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해 논란인 가운데 과거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선보인 래퍼 제이니의 육지담 디스랩이 재조명되고 있다.

육지담과 제이니는 지난 2016년 언프리티 랩스타3에 출연해 1:1 디스 배틀을 벌였다.

이 배틀에서 제이니는 치아 교정 후 외모가 달라진 육지담에 대해 "교정, 회삿 돈 새는 소리", "입 집어넣어, 넌 이빨 밀당녀"라고 디스했다.

배틀 결과 제이니가 승리했다. 이에 육지담은 "황당하다. 랩으로나 가사로나 내가 더 잘한 것 같은데 왜 제이니가 이겼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프로듀서 쿠시는 "제이니의 가사가 디스랩 배틀에 더 적합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