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논란에 네티즌 "빙의글에 진짜 빙의?"

최종수정 2018.02.14 09:02 기사입력 2018.02.14 09:02

랩퍼 육지담 / 사진=육지담 인스타그램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을 소재로 한 '빙의글'(팬 픽션 종류의 하나)이 실제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자 네티즌들은 육지담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 빙의글의 캡처 화면과 함께 "스토킹 불법 아님? 강다니엘 하.. 디엠 보내라. 감당이 안 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는 글을 적었다. 그는 또한 "우리 얘기라서 봤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으며 빙의글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사실 그대로 담았고, 빙의글 게시자가 둘을 스토킹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육지담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게시물을 게재한 상태다.

이같은 논란을 접한 네티즌들은 육지담에 대해 "빙의글에 자기가 진짜 빙의됐나ㅋㅋㅋ"(hshs****), "찐이든아니든 빙의글하나로 공인이 머하는짓이냐 생각없다진짜.. 팬이쓴 소설로 망상하고 정확한증거도 피드백도 없고 말은 앞뒤하나도 안맞고 오타범벅에 ..저걸 누가믿어"(KIdqjm****), "솔직히 사귈시간이 어딨었냐휴식시간있음 잠 조금이라도 더 자는 애가 왜 사귀겠어 피드백 떠봐야 알겠지만 말이 안되는 얘기다"(jrb3****)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