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의 명곡’ 쒜끼루 붐, 2연승 뒤 '몰카' 의심…극찬 이어진 무대

최종수정 2018.01.14 01:50 기사입력 2018.01.14 01:50

댓글쓰기

‘불후의 명곡’ 방송인 붐이 배다해를 꺾고 2연승을 차지했다./사진='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방송인 붐이 배다해를 꺾고 2연승을 차지했다./사진='불후의 명곡' 캡쳐


‘불후의 명곡’ 방송인 붐이 배다해를 꺾고 2연승을 차지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의 작사가 이건우 편에서는 그룹 NRG, KARD, 홍경민, 배다해, 붐, 군조, 길구봉구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번째 무대에 오른 붐은 윤수일의 ‘황홀한 고백’을 열창했다. 그는 무대 위에서 “가만히 있으면 살쪄요” 등의 발언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에 전설 작사가 이건우는 “수많은 리메이크 곡들 가운데 붐 씨의 무대가 최고였다”며 극찬했다. 그는 1라운드 대결에서 398표를 얻어 그룹 KARD를 이겼다.

이어 붐은 태진아의 ‘사랑은 아무하 하나’를 부른 배다해와의 대결에서도 승리를 거뒀다. 배다해는 “무대를 지켜보는 출연진들과 ‘불후의 명곡’ 틀을 깼다”는 평을 했다며 붐에게 박수를 보냈다.
결과가 발표되자 붐은 “이거 몰래카메라 아니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그는 1승 발표 후 “오늘 전체회식이다. 생일 다음으로 기쁘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