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인생술집’ 자이언티 “술 먹은 다음 날 옷이 갈아입혀져 있어”…“19금으로 가자”

최종수정 2017.12.08 07:57 기사입력 2017.12.08 07:57

사진=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자이언티가 본인의 주사를 고백했다.

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인생술집’에는 가수 자이언티와 씨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자이언티는 “사실 출연이 걱정됐다. 제가 편한 분위기에서 제 이야기를 해본 적이 없다”며 “그리고 제가 술 마시고 무슨 얘기를 하게 될까 걱정됐다. 저도 모르던 저를 알게 될까”라고 말했다.

이어 자이언티는 본인의 주사에 대해 “원래 이모티콘을 잘 안 쓴다. 그런데 연락 안 하는 사람들한테 이모티콘을 보낸다”며 “다음 날 술이 깨면 옷이 갈아 입혀져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들은 “옷을 누가 갈아입혀 주냐. 그런 얘기 해줘서 고맙다. 19금으로 가자”고 너스레를 떨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